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포항시, LFP 배터리 시대 대비 위해 배터리산업 인프라 선도적 구축산업통상자원부의 지역거점 스마트특성화 기반 구축사업에 최종 선정
포항시의 ‘고안전 보급형 배터리 상용화 기반 구축사업’이 산업통상자원부의 지역거점 스마트특성화 기반 구축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포항시 제공

포항시는 LFP배터리 산업화를 위한 ‘고안전 보급형 배터리 상용화 기반 구축사업’이 산업통상자원부의 지역거점 스마트특성화 기반 구축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스마트특성화 기반 구축사업’은 산업부가 비수도권 지역을 대상으로 시·도가 보유하고 있는 자원과 역량을 활용해, 지역산업의 고도화·다각화를 추진하고 지역에 최적화된 혁신성장 기반을 구축하는 국가 공모사업이다.

시는 이번 과제가 국가사업으로 선정됨에 따라 2023년부터 2025년까지 3년간 100억 원(국비 50억 포함)의 사업비를 투입해 LFP배터리 상용화를 위한 신뢰성·안전성 시험평가 인프라를 구축하고 기술 및 기업지원, 전문인력 양성사업을 추진한다.

‘LFP배터리’는 양극재로 저렴한 인산과 철을 이용해 니켈, 코발트, 망간을 사용한 NCM배터리에 비해 가격 경쟁력과 안전성을 갖추고, 단점인 짧은 주행거리와 낮은 에너지 밀도를 기술개발로 극복하면서 최근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다.

시는 경북도와 함께 이차전지 종합관리센터에 시험평가 장비 등을 구축하고, 지역 산·학·연의 동참을 유도해 기존에 구축된 배터리 재사용·재활용 인프라에 LFP산업기반을 더하는 등 배터리산업을 선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장식 포항시장 권한대행은 “이번 사업을 통해 고안전 보급형 배터리의 상용화를 위한 인프라를 구축하면서 배터리산업의 새로운 축을 마련하게 됐다”며, “LFP배터리 시대를 대비해 앞으로 관련 기업을 유치하고 지원하면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