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경북도ㆍ中후난성(湖南省), 수담(手談)으로 나눈 우정제2회 경상북도-중국 후난성 공무원 친선 바둑 교류전
‘제2회 경북도-중국 후난성(湖南省) 공무원 친선 바둑 교류전’ 모습.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와 중국 후난성은 지난 25일 도청 회의실과 후난성체육국 대회의장에서 ‘제2회 경북도-중국 후난성(湖南省) 공무원 친선 바둑 교류전’을 개최했다.

이번 바둑 교류전은 한중수교 30주년을 맞아 양 지역이 함께 기획한 한·중 우호도시주간 교류 행사의 일환으로 열렸다.

이응원 경북도 외교통상과장, 따이즈광(戴志光) 후난성 외사판공실 부주임의 축사와 하근율 경북바둑협회장, 후난성 체육국과 바둑협회 관계자, 선수단 등 총 50여 명 참석해 화상으로 서로의 모습을 보며 수담을 나눴다.

특히, 탄넨샹(谭念湘) 중국 국가급 심판 겸 후난성 바둑협회 부비서장이 심판장으로, 강신덕 경북바둑협회 지도사범이 해설가로 참가했다.

또 양 지역 선수단 대표가 온라인으로 선물을 교환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도 연출했다.

지난해 코로나로 대면 교류가 어려운 상황에서 도가 제안한 온라인 바둑 친선교류전은 양측의 호응에 힘입어 올해도 열리며 연례 교류 행사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양 지역은 향후 방문이 가능하면 서로 오가며 테니스, 탁구, 악기 등 매년 종목을 달리해 교류전을 지속 추진한다는 입장이다. 또 학생 및 일반클럽 교류로 확대해 인적교류를 통해 우의를 다져 나갈 예정이다.

현재 도는 후난성과 한·중 우호도시주간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도는 전국소년체육대회와 연계해 구미 박정희체육관에서 청소년 미술교류전, 도청 안민관 1층에서는 후난성 사진전을 열고 있다.

후난성은 성도인 창사(长沙)에서 내달 10일부터 경북도 우호도시주간행사 개막식과 대학생 한국어 말하기 대회, 청소년 미술교류전, 경상북도 사진전, 경주여고-창사빈장고교 간 온라인 자매학교 결연 등 다양한 행사를 계획하고 있다.

이응원 경북도 외교통상과장은“온라인 수담(手談)은 코로나 상황에서 해외 자매도시와 우정을 나누는 좋은 방법”이라며, “도는 차별화된 기획과 다양한 방식으로 중국 자매우호도시와 활발하게 교류하고 있으며, 향후 대면 교류로 확대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