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6차산업종합
경북도, 사과산업 생산구조 대전환 시동건다저비용·생산성 높은 수형으로 전환, 생산과정 기계화·스마트화 접목
‘경북사과산업 생산구조 전환을 위한 심포지엄’ 모습.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는 10일 대구 호텔 인터불고 엑스코에서 농업인, 공무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북사과산업 생산구조 전환을 위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최근의 기후변화와 농촌 인력부족 문제 등으로 영농여건이 어려워지고 있는 사과산업의 생산구조 대전환의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열렸다.

기조강연으로 나선 윤태명 경북대학교 사과연구소 소장(농업생명과학대학 교수)은 ‘생산구조 전환을 통한 경북사과산업 발전 방안’에 대한 강연을 발표를 통해 기존 사과재배체계와 직면한 문제점, 새로운 혁신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 평면형 사과원 도입과 해외사례에 대해 설명한 후 미래 사과재배체계 정착을 위한 제언을 했다.

주제 발표에서는 먼저, 다축형 사과원을 도입한 선도농가인 서상욱 태산농원 대표(포항)가 ‘다축형 평면 사과원, 나에게 맞는 답을 찾아서’라는 주제로 다축형 사과원을 도입하게 된 계기 및 조성 과정, 장·단점, 유의사항 등 사례를 경험 위주로 설명했다.

이어 김대희 안동스마트팜사업단 단장은 ‘DATA 기반 농업 구현을 위한 사과 노지 스마트농업 추진 사례’를 주제로 현재 농식품부 공모사업으로 선정돼 추진 중인 노지 스마트농업 시범단지 조성사업의 추진현황과 사업내용 등 사례를 설명하며 사과 재배도 기계화, 스마트화 도입이 가능함을 강조했다.

종합토론 시간에는 김경민 경북세계농업포럼 이사장(경북대학교 농업생명과학대학 교수)의 사회로 앞서 기조강연자, 주제발표자,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 서병진 대구경북능금농협조합장, 김충근 전국사과생산자협의회장, 석태문 대구경북연구원 선임연구원이 함께 해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였다.

주제발표 내용 이외에도 수확기 노동력의 35%가 꼭지 절단 작업에 투입되는 만큼 농가 생산비 절감을 위한 ‘꼭지 무절단’ 사과 유통 운동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조효민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효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