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대구시‘미래 모빌리티산업’ 육성 전략 마련2030 SUCCESS Daegu 청사진 제시, UAM・자율주행 융합산업 육성

대구시는 6일 열리는 ‘대구 미래모빌리티 포럼’에서 ‘지상에서 하늘까지 자유로운 도시’라는 비전 아래 민선8기 미래모빌리티 산업 육성전략(안)을 발표한다.

최근 자동차산업은 ‘달리는 전자제품’으로 불릴 만큼 빠르게 진화하며 異업종 융합을 통해 UAM(도심항공교통), PBV(목적 기반 모빌리티) 등 다양한 영역으로 확장하고 있다. 이에, 대구시는 조직개편을 통해 기존 미래형자동차의 명칭을 미래모빌리티과로 바꾸고, 전국 최초로 UAM팀을 신설하며 업무영역을 모빌리티 전반으로 확대하고 있다.

이번 포럼은 부서개편에 발맞추어 산학연이 함께 지역 모빌리티산업 육성방향을 모색하고자 마련됐으며, 계명대학교 ‘미래모빌리티 융합기술혁신센터’ 주관 아래 한국자동차연구원, 한국교통연구원을 비롯해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항공안전기술원, 인하대학교, 경북대학교, 하이리움, 베이리스, KMW, 플라나 등 다수의 기관·기업 관계자가 참석한다.

민선8기 미래모빌리티산업 육성전략에서 주목할 점은 그간 산업 중심의 단편적이고 분절된 접근에서 벗어나, 도시계획, 교통, 스마트시티 등 다양한 요소들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모빌리티 산업의 발전 방향성을 제시하고 있다는 것이다.

2030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 중인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건설은 신공항 산단 조성, 동촌 후적지(K2 종전부지) 개발과 연계해 도시계획, 신교통, 신산업 육성 등 여러 측면에서 대구의 미래를 획기적으로 바꿀 초대형 프로젝트로 산업적 파급효과도 상당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