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관광
경북도, 베트남 호치민 국제관광전엑스포 참가8~10일, 국제 관광박람회 참가 통해 동남아 시장 공략
‘베트남 국제관광전엑스포(ITE HCMC 2022)’ 행사 모습.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와 경북문화관광공사(이하 공사)는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베트남 호치민에서 열린 ‘베트남 국제관광전엑스포(ITE HCMC 2022)’에 참가해 동남아 관광객 유치를 위한 홍보마케팅을 펼쳤다.

이번 박람회는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뿐만 아니라 캄보디아 관광부, 라오스 정보문화관광부 등 5개 동남아 국가에서 후원해 열린 베트남 최대 규모의 박람회로 동남아 여러 국가 여행사, 항공사, 유관기관들이 참가했다.

도와 공사는 KTO(한국관광공사)와 협업해 한국관광홍보관 내 경북 단독 홍보데스크를 운영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과 갯마을차차차, 동백꽃필 무렵 촬영지 포항과 킹덤, 황혼의 촬영지 문경 등 지역 한류 장소를 중심으로 전통과 현대가 공존하는 경북관광을 홍보했다.

이와 함께 경북도 SNS 채널 팔로우 이벤트 및 현지 관광트렌드 분석을 위한 설문조사 이벤트 등을 실시하고 경북을 연상할 수 있는 특색 있는 기념품을 증정하는 등 참가자들의 많은 호응을 얻었다.

또 베트남 등 동남아 여행사 관계자 대상 경북관광지 및 인센티브 제도 소개 등 경북관광 상품 개발을 위한 협의의 시간도 가졌다.

이외에도 KTO 하노이지사, 제주도청, 호치민한인회, 경북도 호치민 사무소, 아시아나항공 하노이지사, 현지 여행사 등 각 유관기관과의 업무협의를 통해 베트남 공동마케팅 방안 등을 모색하며, 코로나19로 단절됐던 베트남 관광 네트워크를 강화했다.

경북도와 경북문화관광공사 관계자는 “베트남은 빠른 경제 성장과 함께 약 9800만의 인구를 보유한 동남아 핵심 잠재시장으로, 코로나 이전에는 한국, 베트남 간 연간 500만명의 교류가 있었다”며“한류콘텐츠로 방한관광에 관심이 높은 지금, 다각적인 마케팅을 통해 베트남 관광객을 경북으로 유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