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 6일 만에 ‘1100만 달러’ 수출협약aT연계 수출상담회서만 ‘830만 달러 계약, 1000만 달러 상담‘
엑스포 인삼교역관에서 해외 바이어들과 국내 인삼업체 대표가 수출상담을 하고 있다. 영주시 제공

인삼의 산업화·세계화를 위해 열리는 ‘2022영주세계풍기인삼엑스포’가 K-인삼 산업의 수출 경연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해외 시장 네트워크 구축이 쉽지 않은 국내 인삼업체들에게 좋은 기회가 되고 있다.

6일 엑스포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5일부터 6일까지 인삼교역관에서 진행된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연계 해외 우수 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에서 830만 달러 수출협약 체결과 1000만 달러가 넘는 상담성과를 올렸다.

지난 4일까지 풍기인삼농협이 미국, 호주 등 5개국 바이어와 계약에 성공한 270만 달러 수출협약을 포함하면 엑스포 개막 6일 만에 1100만 달러 수출협약을 달성했다

특히 5일부터 6일까지 이틀간 열린 해외 우수 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에서는 인삼수출기업 15개 사와 11개국에서 초청한 바이어 9개사, 해외 우수 진성 바이어 10개사 등 34개사가 참가했다. 코로나 팬데믹 이후 전 세계적으로 면역력과 건강식품에 대한 수요가 높아졌음을 체감할 수 있을 만큼 열띤 상담이 이어졌다.

특히 한류 콘텐츠의 선풍적인 인기로 인삼에 호기심을 가지기 시작한 해외의 젊은 소비층을 공략하기 위해 액상형스틱, 차, 음료 등 손쉽게 접근할 수 있는 인삼·홍삼 가공품을 다양하게 선보여 해외 바이어들의 관심과 문의가 높았다.

이번 수출상담회에서 해외 바이어들은 풍기인삼농협(조합장 권헌준) 100만 달러, 풍기진생영농조합법인(대표 유숙열‧황영기) 200만 달러, 풍기인삼공사(대표 김정환) 250만 달러, 특산물영농조합법인 천제명(대표 박관식)이 280만 달러 수출협약을 맺었다.

또한 40여 회의 기업과 바이어 간의 매칭을 통한 상담으로 당초 목표인 500만 달러 수출계약과 1000만 달러 수출 상담을 초과 달성해 산업엑스포로서의 면모를 제대로 확인시켜줬다는 평가다.

특히 이번 풍기인삼엑스포를 통해 호주, 인도의 바이어를 대상으로 풍기인삼의 우수성과 지속적 수출 전략을 모색해 수출 지역을 다변화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엑스포 기간 다양한 수출상담회와 바이어 초청 기회를 마련해 지역 및 참여기업들에게 수출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며 “엑스포 기간 이뤄진 협약뿐만 아니라 상담실적들이 향후 실제 수출로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