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6차산업종합
청송군 명품사과 ‘황금사과’ 본격 수확철올해 재배면적 120ha 생산량 1,000톤 예상
청송군은 올해 사과 재배면적이 120ha로 생산량은 1,000톤 예상하고 있다. 청송군 제공

청송군이 전국 최고의 사과 주산지의 명성을 이어 나갈 차세대 품종으로 집중 육성하고 있는 황금사과(시나노골드)가 본격적인 수확에 들어갔다.

시나노골드는 9월 하순부터 수확이 가능한 품종이지만, 청송군 농가들은 과피의 색이 진해지고 충분히 완숙되는 시기를 기다려 10일경부터 본격적인 수확을 시작했다.

청송군 현서면을 중심으로 재배하기 시작한 황금사과는 특유의 새콤달콤한 맛으로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아 소비지에서 높은 가격에 판매되고 있어 사과농가들의 소득 증진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청송군 자체조사에 의하면 2018년 청송군 관내 24ha이던 재배면적이 올해 기준 120ha로 크게 확대되었으며, 작황은 평년수준으로 좋은 편이고 생산량은 1,000톤을 웃돌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청송황금사과 시나노골드는 골든딜리셔스에 천추를 교배한 품종으로 황금빛 과피에 아삭한 육질, 높은 당도를 자랑한다. 또한, 후지계열의 사과 대비 잎따기, 반사필름 깔기 등의 착색관리에 소요되는 비용과 농약대를 크게 절감할 수 있어 농가들 사이에서 인기 재배품종으로 각광받고 있다.

특히 타지역 사과와 다채로운 수입과일에 대응하여 붉은색 일변도의 사과시장에 새로운 소비트렌드로 이끌기 위한 “컬러 마케팅”의 일환으로 관내 농가에 널리 보급한 시나노골드는 포화된 과일시장에서 청송사과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서 큰 성공을 거두고 있다.

청송군은 유통시장 선점을 위해 특허청에 청송황금사과 브랜드 ‘황금진’과 ‘황금사과’를 상표등록 하였다. 또한 2023년까지 71억원의 예산을 투자하여 “황금사과 연구단지”를 조성하여 황금사과 산업화 전문연구의 기반을 구축하고 연구·생산·유통의 일원화를 통해 시너지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윤경희 청송군수는 “청송사과의 브랜드 가치와 명성을 한 단계 드높이고, 급변하는 유통시장에 대응할 특화브랜드로 육성중인 청송황금사과의 마케팅・홍보와 투자에 더욱 박차를 가하여 전국 최고의 브랜드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