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대구 주택 3곳 중 1곳 하반기 '깡통전세' 우려경북 깡통전세 확률 32.1%로 2위
디지털경제 자료사진

집값 내림세가 지속되면 올해 하반기에 대구 전셋집 3곳 가운데 1곳이 '깡통 전세'로 전락할 우려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주택금융공사 주택금융연구원이 최근 발표한 '보증금 미반환 위험의 추정' 보고서를 보면 향후 2년간 주택가격이 10~20% 하락할 때 올해 하반기 만기가 돌아오는 전세 계약 8건 중 1건(12.5%)이 '깡통 전세'가 될 것으로 예상됐다.

집값 내림세가 가파른 대구의 깡통전세 확률은 33.6%로 전국 시도 가운데 가장 높았고, 2년간 주택가격이 10% 이하로 하락할 때 대구의 깡통전세 확률도 23.4%로 전국 평균(7.5%)은 물론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경북도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향후 2년간 주택가격이 10~20% 하락할 때 깡통전세 확률은 32.1%로 대구에 이어 전국에서 2번째로 높았다. 또 10% 이하 하락할 경우 깡통전세 확률도 21.3%로 대구 다음으로 높았다.

이런 가운데 연립·다세대 주택의 경우에는 시세 확인이 어렵고 담보 대출이 많아 실제 위험성은 더 커질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전문가들은 "급등했던 주택 가격이 하락하면서 깡통전세 발생비율은 증가할 가능성이 크다"며 "깡통전세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보증금 반환보증뿐만 아니라 다각적인 관점에서 대응 방안 모색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노컷뉴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