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6차산업종합
경북도 최초, 신품종 찹쌀 ‘구름찰’ 육성향기 풍부하고 낱알 커, 희고 풍성한 구름 연상시켜 구름찰로 명명
큰 찰벼 신품종 ‘구름찰’ . 경북도농기원 제공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향기가 풍부하고 쌀알 크기가 일반 찹쌀보다 30% 이상 큰 찰벼 신품종 ‘구름찰’을 육성했다.

이번에 육성한 신품종은 향기는 좋지만 재배기간이 길고 수량성이 낮은 재래 수집 자원의 단점을 보완하고자 감마선 돌연변이 육종기술을 도입하여 개발했다.

2017년부터 3년간 생산력검정시험을 거쳐 ‘경북13호’ 계통명으로 2020년부터 지역적응시험을 수행하고, 지난해 12월말 농촌진흥청 직무육성 신품종 선정위원회에서 신규 품종등록해 ‘구름찰’로 명명했다.

구름찰은 백옥찰보다 출수기(이삭패는 시기)가 14일 빠른 8월 3일인 중생종으로 키가 작고 줄기가 굵어 쓰러짐에 강하며 현미 무게는 28.5g/1,000립으로 쌀알이 굵고 크다.

이모작(마늘·양파 재배 후 심는 벼)도 가능해 농가의 새로운 소득창출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찹쌀 수량은 10a(300평)당 생산력검정시험 517kg, 전국 지역적응시험 504kg으로 백옥찰과 비슷하거나 적고 중생종 찰벼인 신선찰 보다는 4~10% 높다.

특히 기능성분인 가바(GABA: 감마아미노부티르산, 뇌 대사 촉진과 비만 등 성인병 예방효과 물질)함량은 백옥찰벼보다 2.4배 높은 100g당 4.7mg이고, 칼슘함량도 1.3배 높은 16.5mg이다.

쌀가루 특징은 손상전분 함량이 낮으면서 기존 가루용 품종과 비슷한 평균입자크기 53.2㎛로 가공용으로도 적합하다.

조영숙 경상북도농업기술원장은 “농업기술원에서 찰벼 품종 개발은 처음이며 특히 일반찹쌀과 달리 향기가 매우 좋고 쌀 수량도 양호해 경북지역에서 재배될 수 있도록 신품종 종자를 생산, 보급하는데 더욱 힘쓸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경북농업기술원은 「구름찰」 품종의 종자 조기 보급과 재배확대를 위해 내년부터 특화지역을 선정해 신품종 이용촉진 연구와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또한 모내기부터 수확까지 재배기술, 병해충 방제, 탈곡 등 현장 컨설팅을 병행해 향후 재배면적을 확대할 계획이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