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관광
경주시, 동아시아 공동번영 위해 한·중·일 도시 협력‘경주-나라-양저우’ 3개 도시 시장, 우호협력 강화 MOU
‘동아시아 문화도시 미디어 & 인플루언서 투어’의 일환으로 27일 중국 양저우 영빈관 호텔에서 열린 ‘동아시아 문화도시’ 시장간 대화 행사에서 참가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주시 제공

한·중·일 3국 협력사무국(Trilateral Cooperation Secretariat 이하 TCS)이 주최하고 대한민국 경주시, 일본 나라시, 중국 양저우시 공동 주관하는 ‘동아시아 문화도시 미디어 & 인플루언서 투어’가 28일 중국 양저우를 끝으로 9일 간의 일정을 마쳤다.

이번 행사는 TCS가 ‘동아시아 문화도시’ 선정 1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다.

‘미디어 & 인플루언서 투어’라는 행사 취지를 살려 한·중·일 기자, SNS 인플루언서, 지역 문화 전문가 등이 참가했다.

이들은 각자의 매체(언론, SNS, 칼럼 등)를 통해 알리는 방식으로 행사 기간 한·중·일 3개국 주요 도시(△경주 4월 20~22일 △일본 나라 4월 22~24일 △중국 양저우 4월 25~28일)를 취재했다.

동아시아 문화도시 사업은 한·중·일 문화장관회의를 통해 매년 각 나라별 대표 문화도시를 선정하고, 선정된 도시 간 관광, 청소년 교류, 문화 산업 협력 등을 촉진하기 위한 사업이다.

경주는 2022년, 일본 나라는 2016년, 중국 양저우는 2020년에 동아시아문화도시로 선정된 바 있다.

2014년부터 첫 번째 행사를 시작한 이 사업은 지금까지 한·중·일 3국 31개 도시에서 행사가 개최됐다.

올해는 동아시아문화도시 첫 선정 10주년을 기념해 한·중·일 3국을 대표하는 역사문화관광도시 경주·나라·양저우가 선정됐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27일 중국 양저우 영빈관 호텔에서 열린 ‘동아시아 문화도시’ 시장간 토크 콘서트에서 경주, 나라, 양저우 간 두터운 인연을 소개하고 미래지향적인 교류협력을 제언했다.

그러면서 주 시장은 고운 최치원 선생의 시 ‘범해(泛海)’를 인용하며, “최치원 선생은 한·중 교류의 상징”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동아시아의 공동번영과 평화를 위해서는 중앙정부보다 국제문제에서 비교적 자유로운 자치단체간의 국제교류가 활성화돼야 한다”며 “이번 동아시아 문화도시 시장간 대화에서 세 도시 간 폭넓은 교류협력을 지속해 나가자”고 덧붙였다.

또 이날 주낙영 경주시장은 나카가와 겐 나라시장, 왕진젠 양저우 시장과 함께 관광, 경제, 청소년 교류를 확대해 나가기로 뜻을 모으고 우호협력 강화를 위한 MOU를 체결하는 한편, 동아시아 문화도시 공동 조성을 위한 ‘양저우 이니셔티브’를 공동 선언했다.

공동 선언문에는 △문화에 대한 공감대 형성 및 공유 △동아시아 문화도시 간 친선교류 강화 △문화도시 산업 발전의 공동 촉진 △문화관광 사업의 심도 있는 협력 등의 내용이 담겼다.

권혁만 기자  lg2222@hanmail.net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혁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