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문화예술/학술
“섬유업이 사양산업이라구요? 천만에요”젊은 섬유인 피희열 ‘레드카펫이 되는 꿈’ 발간
저자 피희열.

“세상 모두가 섬유업이 사양산업이라고 하지만 우리 생활에서 꼭 필요한 의식주 중에 가장 앞에 있는 것이 ‘옷’입니다. 스스로 공부하고 소비자에게 다가가려는 노력만 있으면 섬유업은 영원한 첨단산업입니다.”

대구에서 섬유업을 경영하고 있는 피희열이 신간 ‘레드카펫이 되는 꿈’ (학이사 발행)을 펴냈다. 피 대표는 섬유업도 개인과 기업의 노력에 따라 얼마든지 성장 가능한 산업이라고 주장한다.

저자 피희열은 대구 성서공단 소재 제직공장에서 원단 분석 및 생지 영업으로 업계에 첫발을 내디뎠으며, 현재는 섬유디자인 회사인 SC DESIGN LAB을 운영한다. 모두가 섬유업이 사양산업이라고 우려할 때, 고객을 찾아 나서는 적극적인 생각과 활동으로 새 돌파구를 찾은 자신의 경험을 책에서 밝힌다.

책에서는 어렵게 배운 걸 쉽게 나누려는 삶의 태도가 드러난다. 끊임없이 공부하며 살아가는 삶, 일을 대하는 마음가짐, 내면을 들여다보기 위한 고독의 시간, 진심을 쏟고 영혼을 담을 대상을 찾아 나서는 여정을 담았다.

레드카펫이 되기 위한 꿈 표지

섬유업에 대한 애정을 기반으로 각자의 분야에서 일하며 살아가는 모두를 위한 응원도 빼놓지 않는다. 부단히 자신을 위해, 온전히 내일을 위해, 자신의 이야기를 해 가며 살겠다는 저자의 다짐은 스스로 자신의 일을 사양산업이라며 위축된 모두에게 용기를 준다.

6월 9일 오후 7시에는 동네책방 담담에서 ‘학이사금요북토크’ 열세 번째 저자로 독자와 만나 책과 섬유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이 행사에서는 출판사인 학이사가 선정된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지역출판활성화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선착순 22명의 독자에게 저자 사인본을 무료로 전달한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