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대구 주택시장 부진 계속…금융부문 리스크 관리해야“
디지털경제 DB

2021년 하반기 이후 대구 부동산 시장이 극심한 부진을 면치 못하면서 자칫 금융부문 리스크로 번질 우려가 있다는 통화당국의 보고서가 나왔다.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가 30일 발표한 '대구지역 주택시장 부진에 따른 리스크 점검 및 향후 전망'이라는 제목의 보고서를 보면 2021년 11월부터 올해 4월 사이 대구지역 주택매매 가격은 14.2% 하락했다.

이는 전국 평균 하락률인 7.5%와 지방광역시 평균인 9.7%를 큰 폭으로 웃돈다.

대구지역 미분양 물량은 지난 3월 말 기준 1만 3199호로 전국 광역시도 중 가장 많다.

주택 매수심리도 저조한데 4월 현재 대구지역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은 72.8%로 주요 광역시 중 가장 낮은 수준이다.

대구 부동산 경기가 총체적인 부진에 빠진 셈이다.

이렇다보니 지역 건설사들의 유동비율과 부채비율, 영업이익률 등이 2021년 중반 이후 뚜렷이 악화하는 추세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건설 원자재값이 계속 상승하고 미청구공사와 공사미수금이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건설업체들의 재무지표는 향후 더 악화할 가능성이 크다는게 한은 대구경북본부의 진단이다.

문제는 이같은 건설사의 부실이 실물경기에 타격을 주는 동시에 금융부문 리스크로 번질 수 있다는 점이다.

보고서는 주택담보대대출 연체율이 코로나19 이전과 비슷하거나 낮은 지역 은행권의 경우 잠재 리스크가 단시일 내 현재화될 가능성은 낮다고 봤다.

다만 비은행 금융기관은 대출 부실 위험이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실제 지역 새마을금고 연체율(102개 평균)은 2021년 12월 말 1.15%에서 2022년 12월 말 2.92%로 껑충 뛰었다.

특히 공사가 중단된 대구 모 오피스텔 집단 대출에 연루된 것으로 추정되는 12개 새마을금고의 평균 연체율은 5%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정이하여신비율(102개 평균) 역시 1년 사이 1.53%에서 2.46%로 올랐다.

대구소재 새마을금고의 부동산 관련 대출의 자산건전성 또한 전체 대출의 건전성보다 크게 악화되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추정된다.

한국은행 대구경북본부 관계자는 "대구 주택가격 하락 폭과 미분양 물량이 타 지역보다 크고 주택시장 하락세도 당분간 계속될 가능성이 높다"며 "금융기관 자산 건전성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노컷뉴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