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기업
포스코퓨처엠·GM 합작 '얼티엄캠', 캐나다 대규모 투자 지원
얼티엄캠의 차치규 대표가 29일(캐나다 현지시간) 캐나다 연방과 퀘벡주 정부의 투자지원 발표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포스코퓨처엠 제공

포스코퓨처엠과 GM의 양극재 합작사 얼티엄캠이 캐나다로부터 투자 인센티브를 지원 받는다.

30일 포스코퓨처엠에 따르면 29일(현지시간) 캐나다 연방과 퀘벡 주정부는 얼티엄캠의 양극재 공장 건립 프로젝트에 대규모 자금을 지원한다.

이는 캐나다 최초의 양극재 공장을 건설하고 있는 얼티엄캠을 지원해 배터리 핵심소재 공급망을 강화하고 전기차 등 친환경 산업을 육성하기 위함이다.

포스코퓨처엠과 GM은 2022년 7월 합작사를 설립하고, 약 6억 3300만 US달러(한화 7900억원)를 투자해 캐나다 퀘벡주 베캉쿠아에 연 3만톤 규모의 양극재 생산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이번 인센티브 지원을 통해 포스코퓨처엠과 GM은 투자 재원의 상당 금액을 정부 지원으로 조달하게 된다.

2024년 하반기 준공 목표인 생산공장의 건설도 더욱 탄력을 받아, 빠른 성장이 예상되는 북미 전기차 시장 공략을 위한 안정적인 배터리 핵심소재 공급망을 구축하고 사업 성장의 기반을 확고히 할 수 있게 됐다.

포스코퓨처엠 윤덕일 기획지원본부장은 "포스코퓨처엠, GM, 캐나다 모두의 공동 목표인 배터리소재 공급망 구축과 친환경 모빌리티 산업의 발전을 위해 더욱 긴밀하게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컷뉴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