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케이메디허브, 6월 30일부터 KOAMEX 개최태국·대만·도미니카 등 국제관, 디지털 의료기기 특별관 운영
케이메디허브는 6월 30일부터 7월 2일까지 엑스코에서 KOAMEX 2023를 개최해 첨단의료기기와 의료산업의 미래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장을 마련한다. 케이메디허브 건물에는 전시회를 예고하는 커다란 플래카드가 걸려있다.

케이메디허브(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사장 양진영)는 6월 30일(금)부터 7월 2일(일)까지 3일간 KOAMEX(코아멕스, 대한민국 국제 첨단의료기기 및 의료산업전)를 대구 엑스코(EXCO) 동관에서 개최한다.

올해 2번째 개최하는 KOAMEX는 매년 대구에서 열린 메디엑스포와 동시 개최되며, 한강 이남 최대 의료산업전을 표방하는 전시회이다. 올해도 의료 관련 다양한 부대행사를 제공할 예정이다.

KOAMEX는 대구광역시와 케이메디허브가 공동 주최하고 보건복지부·산업통상자원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식품의약품안전처·한국보건산업진흥원·한국의료기기안전정보원·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한국제약바이오협회가 후원한다.

올해 KOAMEX의 주목할 점은 3가지다. 국제 전시회에 걸맞은 해외 참관, 세계적 트렌드인 디지털 의료기기 분야의 연구개발 한눈에 관람, 의료분야 인력채용 활성화 세 가지다.

2023년 KOAMEX 전시회는 첫째, 태국·대만·도미니카 등이 참가하는 국제관을 운영, 국제행사로 거듭난다.

국제관은 태국 타마삿 대학교, 대만 FaceHeart 기업, 도미니카 등 기존 케이메디허브와 업무협약을 맺었던 국가들이 실제 박람회에 참여하여 해외 산학연 약 60개 바이어가 참가한다. KOAMEX도 전년보다 규모상으로 더욱 풍성해지고, 국제 행사에 어울리는 행사가 될 예정이다.

이 밖에도 글로벌 굴지의 기업인 GE헬스케어 초청세미나(7월 2일(일) 13:30~ 16:00, 엑스코 동관 세미나3실), 메드트로닉 나탈리 비라그 수석과학자가 ‘의료기기산업의 혁신과 국제협력’을 주제로 포럼(6월 30일(금) 10:00~12:00, 엑스코 동관 세미나1실)을 준비 중이다.

둘째, 최근 주목받는 디지털 의료기기 특별관을 운영, 현장에서 국내 디지털헬스케어의 현주소를 확인할 수 있다.

특히 특별관에는 케이메디허브의 지원을 받아 불면증 치료기기를 개발하고 혁신의료기기 지정까지 받은 웰트㈜ 등 기업 14곳이 공동 참가한다. 디지털의료기기의 허들이었던 인허가 문제를 케이메디허브를 통해 어떻게 지원받을 수 있는지 상담도 가능하다.

셋째, 취업박람회를 동시에 개최하여 기업들에게 인재 채용 기회를, 구직자들에게는 의료기업에 취업할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케이메디허브는 기업과 지역 경제활성화의 중요한 요소인 인재채용을 위해 대구개발연구특구와 함께 취업박람회를 마련했다. 박람회와 동시 개최되는 ‘KOAMEX-INNO Job Fair’는 의료 기업들이 참가해 입사상담부터 현장채용까지 진행한다. 모의 면접 및 서류 검토, 면접용 메이크업 등 구직자를 위한 다양한 이벤트도 계획 중이다.

양진영 케이메디허브 이사장은 “두 번째 KOAMEX 전시회의 성패에 향후 KOAMEX의 미래가 걸려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만큼 전사적으로 전시회 준비에 매진하고 있다”라며 “태국이나 도미니카에서도 대한민국과 의료산업을 논의하기 위해 찾아오는 곳이 대구 케이메디허브가 된 만큼, 국내 대표 의료클러스터로서 기업 성장을 지원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