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케이메디허브, 아랍에 이어 베트남까지 글로벌 박람회 성료급성장 중인 베트남 시장서 국내 기업 글로벌·수출 판로 개척 지원
케이메디허브는 베트남 K-Med Expo에 기업 4곳과 함께 공동관을 운영하여 전시회를 성료하였다.

케이메디허브(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사장 양진영)는 15일부터 17일까지 3일간 베트남 호치민 전시컨벤션센터에서 제1회 ‘베트남 K-Med Expo’에서 우수 기술 보유기업 4곳과 함께 공동관 전시하였다.

메디카(독일), 아랍헬스(두바이) 등을 통해 2022년부터 국내 기업의 글로벌 진출·수출을 꾸준히 지원하고 있는 케이메디허브는 이번 기회를 통해 아시아 시장 수출 판로개척도 지원하게 되었다.

베트남 의료기기 시장은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연평균 8.67% 성장률로, 시장 규모를 꾸준히 확대하고 있으며, 다양한 고품질 의료서비스 수요가 커지고 있을 뿐 아니라, 인구 고령화에 따른 만성질환자 비율이 높아지며 의료기기 시장 성장세를 가속화 하고 있다.

이러한 베트남 의료기기 시장을 겨냥하여 17일 성황리에 막을 내린 ‘베트남 K-Med Expo’는 한국 의료기기 업체 및 해외 업체 등 총 150여개사가 참여하였다.

전 세계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디지털 헬스케어, 재활 기기 뿐 아니라, 뷰티·미용 등 의료산업 전체를 아우리는 다양한 품목들이 전시되었다.

케이메디허브와 함께 공동관에 참여기업은 △ (주)나노레이(치과용 엑스레이), △ (주)멘티스(정형외과 수술용 의료기기), △ (주)유바이오메드(저통증 피부미용 주사기), △ (주)인코아(내시경처치구류, 검체채취키트)이다.

케이메디허브는 공동관에 참여한 기업이 현지 바이어들과 원활한 의사소통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전문 통역사를 배치하는 등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인코아 김동탁 대표는 “재단의 적극적인 지원이 인상적이였다”며, ”이번 전시회를 통해 해외 바이어들을 만났고 공장 방문도 진행하며 좋은 성과를 만들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전시회 주최를 맡은 의료기기산업협회와 킨텍스에서도 “케이메디허브의 적극적인 참여로 전시회가 더욱 풍성해졌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양진영 케이메디허브 이사장은 “의료기기 산업은 높은 성장성이 예상되는 미래유망 산업이다. 동남아시아 의료기기시장을 선도하는 베트남에서, 우리 기업이 성공적인 글로벌 판로개척을 이룩할 수 있길 바라며, 국가 의료산업이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케이메디허브가 꾸준히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