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경북테크노파크, 우즈벡 IT Park에 우수 운영사례 전수우즈벡 디지털기술부-IT Park 대표단 경북테크노파크 방문
우즈베키스탄 IT Park 직원-디지털기술부 대표단 경북테크노파크 방문 모습.

지난달 29일 우즈베키스탄 IT Park 직원 및 디지털기술부 공무원 대표단 15명이 경북테크노파크(원장 하인성)를 방문했다.

경북테크노파크는 2021년도부터 2025년까지 진행되는 한국국제협력단(KOICA)의 ‘우즈베키스탄 IT Park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기반조성 및 역량강화 PMC 사업’의 주관기관(컨소시움 : 한국테크노파크진흥회, 다인리더스)으로 사업을 수행 중이다.

우즈벡 IT Park는 우즈벡 IT산업 발전을 위해 2019년 설립된 우즈벡 디지털기술부 산하기관으로, IT 산업육성을 위한 인프라 구축, 창업지원, IT 기업 수출지원 등을 수행하는데 현재 한국테크노파크진흥회 주관 하에 6월 25일부터 7월 6일까지 IT산업 육성을 위한 운영인력 역량강화 교육과 서울, 대전, 대구, 포항 등의 국내 IT 산업분야 및 유관기관을 견학 중이다.

경북테크노파크는 이날 우즈벡 대표단은 TP의 운영 및 기업육성 프로그램에 관하여 학습하고 경북TP 내 ICT융합산업센터와 1인 미디어 콘텐츠 제작을 지원하는 비즈 크리에이터 스튜디오를 견학하여 기업발굴과 육성방안에 관한 노하우를 전수받았다.

경북테크노파크 하인성 원장은 ”우즈베키스탄은 인구 60%가 청년층인 만큼 젊고 성장 동력이 강한 나라“라며, ”우즈벡 정부는 IT, 디지털 분야를 국가전략산업으로 정하고 이 분야 스타트업 양성에 주력하고 있다.“고 하였다. 또한, ”최근에는 우즈베키스탄에서 한국 기업과의 협업 기회를 희망하는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데 앞으로도 우즈베키스탄 IT Park와의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양국 IT 기업 간 기술전수, 인력교류, 국내의 부족한 IT 인력 수급을 지원하기 위하여 적극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