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금융증권
DGB금융그룹 상반기 지배주주지분 당기순이익 3098억원 달성
DGB금융그룹 제공

DGB금융그룹(회장 김태오)은 28일 실적발표를 통해 2023년도 상반기 지배주주지분 당기순이익 3098억 원을 달성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8.5% 증가(DGB생명 회계변경 관련 소급 재작성 전 기준)한 수준이다. 유가증권 운용 및 대출채권 매각이익 등 비이자 부문 실적이 시장 예상치를 상회한 것으로 분석된다.

주력 계열사인 DGB대구은행의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전년 대비 16.4% 증가한 2504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견조한 원화대출 성장과 함께 비이자 실적이 크게 증가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하이투자증권, DGB생명, DGB캐피탈 등 비은행 계열사 역시 시장 전망치에 부합하는 실적을 시현했다. 특히 하이투자증권의 경우 부동산 경기 침체 상황이 지속되면서 PF 관련 수익이 크게 감소했다.

이와 관련된 대손충당금을 적립했음에도 상품운용 등 기타 부문 실적이 개선되면서 상반기 누적(연결기준) 291억 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DGB금융지주 관계자는 "높은 금리 상황이 지속되면서 자산건전성 관리가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이므로 하반기 선제적 리스크 관리에 집중할 계획"이라며 "취약계층을 위한 금융기관의 역할도 충실히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근 DGB대구은행은 시중은행 전환 계획을 공식화하고 최근 은행장 직속의 '시중은행전환추진팀'을 구성해 관련 업무를 진행 중이다.

또 DGB금융지주와 DGB대구은행 공동으로 '시중은행전환TFT'를 구성했다.

그룹경영전략총괄 천병규 전무(CFO)는 "시중은행 전환 이슈는 현재 진행 중인 사항으로 사업 계획 등 구체적인 전략이 확정되면 신속하고 투명하게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노컷뉴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