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부동산건축
분양 시장 다시 기지개?…8월 대구경북 예정 물량 4,260가구
디지털경제 DB

8월 전국 37개 단지에서 아파트 약 3만가구가 공급된다. 미분양 물량 1, 2위인 대구, 경북의 분양 예정 물량도 4천260가구에 달해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7일 부동산 플랫폼 직방에 따르면 이달 분양 예정 물량은 모두 2만9천335가구로 작년 같은 기간(2만559가구) 대비 43% 증가했다. 수도권은 1만6천127가구, 지방은 1만3천208가구다.

수도권에서는 ▷경기 6천745가구 ▷서울 6천582가구 ▷인천 2천800가구가 공급된다. 비수도권에서는 경북이 3천528가구로 물량이 가장 많다. 이어 ▷광주 3천473가구 ▷전남 1천520가구 ▷울산 875가구 ▷대구 732가구 등의 순이다.

8월은 전통적인 분양 비수기지만 최근 시장이 회복세로 돌아서자 건설사들이 보류했던 분양을 앞다퉈 재개하면서 공급 물량이 예년보다 급증했다. 최근 잇달아 청약이 흥행한 것도 이런 분위기 전환에 영향을 미쳤다.

대구 분양 물건은 중구 대봉동의 '대봉1-2지구' 재건축사업 (총 732가구, 일반분양 408가구) 현장이다. 이 곳은 '예술의 전당'을 설계한 고(故)김석철 건축가의 작품인 '한양가든테라스'가 있던 자리다. 

경북에선 지난달 분양하려던 구미 도량동 '구미그랑포레데시앙1단지' 1천350가구가 한 달 늦게 수요자들을 만난다.

안동에서도 풍천면 도청 신도시에서 두 개 단지가 분양을 앞뒀다. 1차로 도청 신도시 S2블록 1천23가구, S3 블록1천155가구 등이 공급된다.

한편, 전국 1위와 2위를 유지하고 있는 대구와 경북의 미분양 물량은 4개월 연속 감소했다. 6월 말 기준 대구의 미분양 주택은 1만1천409가구로 5월(1만2천733가구)에 비해 11.6%(1천324가구) 줄었다. 경북도 5월에 비해 4.2% 줄어든 8천276가구로 집계됐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