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관광
한층 달라진 ‘포항 중앙상가 야시장’ 12일 개장테마가 있는 시민 참여형 야시장으로 변신, 시민 불편사항도 개선
2019년 운영한 포항 중앙상가 야시장 전경.

한여름 밤 포항 시민들의 밤을 추억으로 수놓을 ‘포항 중앙상가 야시장’이 한층 달라진 모습으로 돌아온다.

포항시는 오는 8월 12일부터 9월 30일까지 매주 금·토·일요일 중앙상가 실개천거리(육거리~북포항우체국)에서 야시장을 재개장한다고 밝혔다.

올해는 지난해와 달리 8주 동안 매주 특화된 주제에 맞춰 야시장을 운영한다. △육중완 밴드 등이 함께한 특별한 개장식을 시작으로 △2주 차는 다양한 안주와 맥주를 즐길 수 있는 비어 데이, △3주 차는 체험 부스와 공연이 있는 다문화 예술제가 진행된다.

아울러 △4주 차는 지역 가수들이 함께하는 특색 있는 콘서트, △5주 차는 보이스 배틀, △6주 차는 댄스 팀과 솔로 팀이 참여하는 청소년 댄스 페스타, △7주 차는 감성적인 야시장극장, △8주 차는 행복 어울림마당까지 다채로운 이벤트로 방문객들에게 8주간 끊임없는 즐거움을 줄 예정이다.

한층 달라진 올해 중앙상가 야시장의 더욱 특별한 점은 다양한 먹거리들과 더불어 체험형 플리마켓 운영, 중앙상가 특별품 경매, 예언노래방 등 각종 레크리에이션 이벤트를 통해 시민 참여형 야시장으로 운영된다.

또한 방문객들이 편안하게 앉아서 음식을 먹을 수 있도록 거리 곳곳에 테이블과 의자, 텐트를 설치하고. 인근 쉼터를 조성하는 등 무더위를 피할 공간도 함께 마련된다.

이번 개장식에는 이용객들의 가장 큰 불편사항으로 꼽히는 주차문제 개선을 위한 중앙상가 주차장 준공식을 시작으로 시민들의 관심을 높이고 내실 있는 행사를 만들기 위한 거리문화축제도 함께 진행되며, 가수 육종완 밴드와 롤링쿼츠 등이 함께하는 한여름 밤 미니 콘서트가 열린다.

이상현 경제노동과장은 “중앙상가 야시장이 주말 저녁 가족, 연인과 함께 즐길 수 있는 풍성한 먹거리, 볼거리를 제공해 시민들의 무더위를 날릴 수 있는 명소가 되길 바란다”며, “올해 야시장이 시민들에게 호응을 얻어 중앙상가 활성화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