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케이메디허브, 난치성 섬유증치료제 개발 협력 강화혁신신약 개발의 임상승인을 위한 전방위적 지원 약속
케이메디허브 신희철 의약생산센터장(가운데 오른쪽)과 ㈜넥스트젠바이오사이언스 이봉용 대표이사(가운데 왼쪽)가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케이메디허브(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사장 양진영)는 지난 25일 섬유증치료제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케이메디허브 의약생산센터와 ㈜넥스트젠바이오사이언스(대표 이봉용)는 특발성폐섬유증 등 난치성 섬유증치료제의 임상용 의약품 생산부터 품질시험까지 임상 승인을 앞당기기 위해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넥스트젠바이오사이언스는 장기가 손상된 이후에 생기는 일종의 상처인 섬유증 치료하기 위한 다양한 혁신 신약을 전문적으로 개발하는 기업이다.

양 기관은 이 밖에도 △연구시설 및 장비의 공동 활용 △연구 인력, 기술, 정보 교류 △세미나, 워크숍 공동개최 등 업무 발전을 위한 협력도 강화하기로 했다.

양진영 케이메디허브 이사장은 “특발성폐섬유증은 진단 후 평균 생존율이 3~5년 밖에 안될 정도로 예후가 정말 좋지 않은 질병이다”며,

“케이메디허브는 보건의료 강국 도약을 위해 우수한 기술력을 가진 국내 제약 기업의 신약 개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상갑 기자  arira6@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상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