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포항-수서행 고속열차 1일부터 본격 운행 시작포항시-㈜SR 상생발전 업무협약, 지역축제·특산품 홍보 –판로지원
포항역~서울 수서역을 오가는 고속열차(SRT)가 오는 9월 1일부터 운행을 개시한다. 사진은 포항역 및 수서역과 SR고속철 이미지 사진.

포항시의 숙원사업이자 이강덕 시장의 핵심 공약사업인 ‘수서행 고속열차(SRT)’가 내달 1일부터 본격 운행을 시작한다.

이번 수서행 고속열차 개통으로 포항을 비롯해 경북 동해안 지역민들이 대형병원 및 대기업이 밀집한 강남권 이동을 위해 서울역에서 40분 이상이 소요되는 불편함이 해소되고, 포스코 등 철강업체의 기업 활동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2015년 4월에 개통한 포항~서울역행 KTX 이용률은 2019년 주말 기준 118%로 전국 최고 수준의 포화상태로, 좌석 매진으로 인한 입석 승객이 연간 17만 명에 달한다.

2015년 개통 당시 일 20회에서 2021년에는 28회(32편성)로 증편 운행해오고 있고 있지만, 강남 이용을 원하는 승객의 지속적인 증가 등으로 포항을 비롯한 경북 동해안권 지역민들의 불편이 가중돼 왔다.

이에 그동안 국토교통부 장관 면담과 함께 지속적으로 담당부처에 적극 요청하는 등 다방면으로 노력한 결과 수서행 고속열차 운행이 확정됐다.

내달 1일부터 운행하는 열차의 승차권 예·발매는 8월 11일부터 진행하고 있으며, 운행시간 및 구간별 요금 등 자세한 사항은 ㈜SR 누리집과 앱을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운행은 주말·주중 관계없이 하루 왕복 2회 운행하며, 열차운임은 일반석 4만7,200원, 특실 6만8,400원이다.

상행선은 포항역에서 오전 9시 41분에 첫차가 출발해 종착지인 수서역에 오후 12시 2분에 도착, 총 2시간 21분이 소요된다. 다음 열차는 오후 7시 43분에 포항 출발, 오후 10시 10분에 수서 도착이다.

하행선은 수서역에서 오전 6시 30분에 출발, 오전 8시 51분에 도착하고 다음 열차는 오후 4시 34분에 수서 출발, 오후 7시 1분에 포항 도착이다.

아울러 포항시는 SRT 개통과 발맞춰 ㈜SR과 ‘ESG기반 상생발전 업무협약’을 오는 9월 4일 체결한다.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ESG와 관련해 전략적 협력관계를 강화해 환경보호, 지역경제 발전, 사회공헌활동 등을 공동 발굴하고 추진한다. 특히 지역축제·특산품 홍보와 지역 중소기업 판로지원에도 협력할 예정이다.

시는 선로용량이 포화상태인 평택~오송 구간이 2027년에 2복선화되고 열차 차량이 추가 도입되면 국토부와 ㈜SR측에 증편을 요구하는 등 시민들의 교통 편의를 위해 지속 노력할 계획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번 수서행 SRT 고속철도 운행은 시민들께서 관심을 갖고 함께 노력해 거둔 소중한 성과”라며, “광역 교통편의 증진에 따른 국토 균형발전과 함께 고속철도 서비스의 지역 불균형 해소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