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9월 대구경북 중소기업 업황 전망 83.7…넉 달 만에 반등
사진은 대구 성서산업단지 모습. 대구시 제공

대구경북 중소기업 경기전망지수가 넉달 만에 상승세로 전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 대구지역본부는 30일 지역 중소기업 361개사를 대상으로 '2023년 9월 대구경북 중소기업 경기전망조사'를 실시한 결과 경기전망지수(SBHI)는 83.7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이는 8월 대비 8.8p 상승한 것으로 하락세를 멈추고 4개월 만에 반등했다.

업종별로 제조업은 86.4로 전월대비 12.5p 수직 상승했고, 비제조업은 80.7로 4.8p 올랐다.

지역별로는 대구 83.3, 경북 84.1로 각각 9.9p, 7.3p 상승했다.

8월 중 경영 애로 요인으로는 내수부진(60.4%)을 가장 많이 꼽았으며 다음으로 인건비 상승(54.8%), 고금리(32.7%), 원자재가격 상승(31.6%), 인력확보 곤란(29.1%) 순이었다

같은 달 중소 제조업 생산설비 평균 가동률은 72.1%로 전달에 비해 0.1%p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