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재)경북테크노파크 '경북·포항 이차전지 산업관'운영! 지역 이차전지 산업 생태계 구축 지원

(재)경북테크노파크(원장 하인성)는 지난 10월 11일부터 13일까지 대구 엑스코(EXCO)에서 열리는 ’제7회 국제철강 및 비철금속산업전‘에서 ’경북·포항 이차전지 산업관‘ 운영, 사용후 배터리 재사용 및 재활용 실증 성과물 전시, ’이차전지 양극재 산업 특화단지‘ 지정을 통한 K-배터리 글로벌 시장 리딩 계획과 ’경북 배터리 글로벌 혁신특구‘ 지정을 통한 사용후 배터리 국제표준 선점 방안에 대한 홍보를 진행하였다고 밝혔다.

’제7회 국제철강 및 비철금속산업전‘은 탄소중립 시대에 대응하는 미래 친환경 금속 신소재의 기술 정보 교류의 장으로 경상북도와 포항시 등이 주최하고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와 한국산업기술기획평가원 등이 주관하여 개최된다. 국제컨퍼런스 및 수출상담회와 함께 200개사 600부스가 운영되는 규모로 다양한 미래산업(배터리, 신재생에너지, 탄소중립, 디지털전환 등)과 융합해가는 철강 및 비철금속산업의 현재와 미래로 구성되어 있다.

한편 경북은 ’경북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 (이하 ’경북 배터리 규제자유특구’) 지정 이후 전국 유일 4년 연속 운영성과평가 우수특구 선정, 현재까지 약 4조원의 민간투자, 약 2,000여명 이상의 신규고용 창출이 이루어졌으며, 2027년까지 에코프로, 포스코퓨처엠, GS건설 등 앵커기업 중심의 투자 계획(약 12조원 규모)으로 명실상부 전국 최고의 규제자유특구임을 증명함과 동시에 특구기반 신산업거점 대전환을 통한 지역 혁신성장을 성공적으로 이끌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올해 7월 20일 ’국가첨단전략산업 이차전지 양극재산업 특화단지‘가 경북 포항시로 지정되는 쾌거를 이루었으며, 중기부가 2023년 역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글로벌 혁신특구‘ 배터리 분야로의 도전을 통해 경북 배터리 규제자유특구의 성과가 국내를 넘어 세계로 확산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이와 동시에 특구 실증을 바탕으로 국제기준 정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맞춤형 표준화 전략으로 국내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에 적극적으로 앞장설 예정이다.

(재)경북테크노파크 하인성 원장은 “경북 배터리 규제자유특구를 시작으로 이차전지 양극재 특화단지 선정, 글로벌 혁신특구 지정 추진 등 지역균형발전의 선례 창출에 기여함으로써 성공적인 결과를 만들어 내었다.”며 “향후 (재)경북테크노파크는 전기차 배터리 산업 촉진을 위한 제도개선, 기업 유치 및 육성 등 지역 이차전지 분야의 싱크탱크 역할을 통해 경북지역의 이차전지 산업 생태계 구축을 지원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밝혔다.

디지털경제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