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재)경북테크노파크 '경북 포항 양극재 산업 특화단지관' - 이차전지 특화단지 초격차 전략 및 비전 제시
사진제공=경북테크노파크

경북테크노파크(원장 하인성, 이하 ‘경북TP’)는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킨텍스에서 열린 ’2023 소부장뿌리 기술대전(TECH INSIDE SHOW 2023)‘ 에서 ’경북 포항 양극재산업 특화단지관‘을 운영하여 협력 교류의 장을 마련하고 경북 포항시 이차전지의 강점과 K-배터리 글로벌 시장 리딩 계획을 홍보하였다.

이번 전시회는 소재·부품·장비·뿌리산업 등 산업공급망 기업의 주요 성과 전시를 통한 비즈니스 협력 교류의 장으로, 올해는 대한민국 소부장 기술의 집합체를 소개하는 주제관, 민간 주도의 첨단 소부장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시도가 참여하는 특화단지관, 소부장 기업 대상 지원 사업과 현장 기술애로 상담을 지원하는 융합혁신지원관, 디지털 기술 적용 사례를 보여주는 소부장 DX관 등으로 구성되었다.

경북TP는 경상북도, 포항시와 함께 국가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관을 운영해 올 7월 지정받은 ’경북·포항 이차전지 양극재산업 특화단지‘ 의 전략 및 지역 강점을 적극 홍보하였다. 특화단지는 영일만산단 및 블루밸리국가산단 1,144㎡ 일원으로 지정되어 오는 2030년까지 양극재 100만t 생산과 매출 70조원의 양극재 초격차를 목표로 하며, 생산 23조 3,418억원, 부가가치 9조 5,590억원, 취업 5만 6,798명 등의 지역경제 유발 효과가 예상된다.

경북TP 하인성 원장은 “경북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규제자유특구를 시작으로 경북·포항 이차전지 양극재산업 특화단지 지정, 글로벌 혁신특구 지정 추진 등 지역균형발전의 선례 창출에 기여함으로써 성공적인 결과를 만들어 내었다.”며 “향후 경북TP는 전기차 배터리 산업 촉진을 위한 제도개선, 기업 유치 및 육성 등의 지역 이차전지 분야 싱크탱크 역할을 통해 경북지역의 이차전지 산업생태계 구축을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밝혔다.

디지털경제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