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소비생활 유통시장/소비자
'빈대 공포'에 특수원단 침구 인기

‘빈대 공포’로 혹시나 잠자리까지 빈대가 출몰할까 봐 이불을 교체하는 사람들이 크게 늘고 있다.

대백프라자 10층 대명소노그룹의 침구 브랜드 ‘소노시즌’에서는 해충 방지 특수 원단을 사용한 침구류를 선보이고 있다.  자체 개발한 기능성 신소재 ‘그래피놀’ 충전재와 식물성 오일성분의 초고밀도 ‘리놀럭스’겉감이 대표 제품이다.

그래피놀 충전재는 일반 구스와 달리 항균성이 강해 알레르기나 진드기 걱정 없이 쓸 수 있고, 리놀럭스 겉감은 머리카락보다 37배 얇은 원사로 실 사이 간격을 촘촘하게 만들었다. 

빈대보다 작은 진드기와 유해균조차 침투하거나 살기 힘들다.

제품 가격은(킹/퀸사이즈 기준) 이불 충전채, 커버 50만 원대로 다음달 31일(일)까지 50%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소노시즌(사진제공=대구백화점 홍보팀)

윤주은 기자  mjing11@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주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