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기업
[케이메디허브] 미래의료기술연구동, 12월 7일 기공식미니피그 중심 동물실험시설 구축을 통해 전임상 연구 확대
[K-MEDI hub] 미래의료기술 연구동 기공식

케이메디허브(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사장 양진영)는 12월 7일 첨단 의료기기와 융복합 의료제품 개발지원을 위한 미래의료기술연구동 기공식을 개최한다.

미래의료기술연구동(이하 ‘미래동’)은 해부·생리학적으로 인간과 유사한 미니피그를 활용한 실험시설이다.

기존에도 미니피그를 활용한 전임상 연구를 하였지만 인체삽입형 의료기기를 연구하는 기업이 많아지면서 미니피그 실험 수요가 높아져 신규건물로 시설을 증축하게 되었다.

미래동은 총사업비 178.8억원이 투입되고, 지하 1층부터 지상 3층 규모(연면적 2,864m2)로 건립되며, 완공 목표는 `25년 12월이다.

미래동 지상 1층에는 첨단 수술실, 최신 영상장비 등 심뇌혈관 의료기기 평가에 특화된 시설이 구축되며, 지상 2층에는 치과용 의료기기 평가 특화 시설이 구축된다.

해당 시설이 구축되면 중재시술, 치과용 임플란트, 정형/신경외과 등 의료기기 관련 유효성 평가가 가능하며, 아토피 피부염, 황반 변성 등 질병과 관련한 유효성 평가를 할 수 있다.

케이메디허브는 신약부터 의료기기까지 국가R&D 및 자체연구를 통해 새로운 신약물질 및 의료기기를 개발을 하고 있으며, 이에 미래의료기술연구동 증축으로 기존 전임상 실험 인프라를 확장하게 되어 폭넓은 의료 R&D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바이오 및 의료기기 기업들에게 해당 연구시설을 제공함으로써 의료제품 시장의 점유 확대 및 내수 촉진을 위한 지원에 힘쓸 예정이다.

양진영 케이메디허브 이사장은 “미래의료기술연구동은 국내 의료기기 개발 기업의 공백기술 지원을 위한 중추적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며 “케이메디허브의 전임상R&D 역량강화와 함께 국내 의료기기의 해외진출을 위한 발판이 될 것”이라며 포부를 밝혔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