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동영상뉴스
[디지털경제TV] 사드 발사대 추가 배치 시기 미정, 10일 사드 환경평가 현장 검증

문재인 대통령이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4기의 추가 임시배치를 지시했지만, 발사대가 경북 성주 사드 기지에 들어가는 데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군 관계자는 6일 "사드 발사대 4기의 임시배치는 현지 주민의 동의를 구하는 절차를 충분히 거쳐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사드 1개 포대는 발사대 6기가 기본이지만, 성주 사드 기지에는 지난 4월 26일 반입한 발사대 2기만 임시배치돼 있다. 당시 주한미군은 발사대 2기와 함께 사격통제용 레이더, 교전통제소 등을 반입했다.

나머지 발사대 4기는 주한미군이 성주 기지에 순차적으로 반입할 계획이었지만 청와대가 성주 기지의 환경영향평가를 새로 하라고 지시함에 따라 미군 기지인 캠프 캐럴에 보관 중이다.

그러나 북한이 지난달 28일 화성-14 2차 시험발사를 감행하면서 문 대통령이 대응 조치로 캠프 캐럴에 있는 발사대 4기의 성주 기지 추가 임시배치를 지시했다.

이에 따라 이들 발사대의 추가 임시배치가 신속하게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지만, 국방부는 주민의 동의를 충분히 구하는 절차가 우선이라는 입장이다.

국방부는 오는 10일 성주와 김천 주민의 참관 아래 사드 레이더 전자파와 소음 등을 측정할 계획이다. 레이더가 인체·환경에 악영향을 줄 가능성에 대한 주민 우려를 불식하기 위한 조치다.

그러나 사드 배치 반대 단체를 중심으로 한 일부 주민은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검증 작업에 불참한다고 밝혀 사드 발사대 4기의 추가 임시배치에도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국방부는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검증 작업 외에도 사드 배치에 대한 주민 동의를 구하는 다양한 노력을 기울인 다음, 발사대 4기를 추가 임시배치한다는 방침이다.

한지현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