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자동차/모터
기아차 'THE K9' 외장 렌더링 이미지 공개, 첨단사양까지 모두 탑재

기아자동차(주)가 플래그십 세단 THE K9의 외장 렌더링 이미지를 공개했다.

기아차는 THE K9의 전면부는 라디에이터 그릴에서 시작되는 후드의 풍부한 볼륨과 입체적이고 섬세한 디자인을 통해 웅장하면서 품격 있는 럭셔리 세단의 위엄과 기품을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또 “빛의 궤적을 동적으로 형상화한 LED 헤드램프의 디자인은 THE K9에 고급스러우면서도 진보적인 인상을 부여했고, 순차점등 턴시그널 방식을 적용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기아차는 고급 오너드리븐 콘셉트의 대형 세단으로서 운전자에게 최상의 주행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THE K9에 적용된 핵심 기술을 공개했다.

THE K9에 동급 최초로 적용된 차로유지보조(LFA, Lane Following Assist)는 전방 레이더 및 카메라를 통해 선행 차와의 차간 거리 유지 및 차로 중앙 주행이 가능하도록 조향 및 가감속을 제어해주는 첨단 주행 신기술이다.

기아자동차가 THE K9의 외장 렌더링 이미지를 공개했다. 사진=기아자동차 제공

또 기존 후측방 사각지대 감지 및 경보시스템에 한 단계 진일보한 후측방모니터(BVM, Blind-spot View Monitor)도 신규 적용된다. 후측방모니터(BVM)는 운전자가 방향지시등을 조작할 경우 해당 방향의 후측방 영상을 좌·우 클러스터 화면에 개별적으로 표시해 안전하게 차선 변경을 할 수 있도록 보조한다.

곡선 구간 주행 시 주행 안전성을 향상시키는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곡선구간 자동감속)(NSCC, Navigation-based Smart Cruise Control)도 탑재된다. 고속도로 또는 자동차 전용도로에서 곡선구간에 진입하기 전 자동으로 차량의 속도를 자동적으로 감속해 곡선로를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도록 제어한다.

전면 주차 차량의 후진 출차시 후측방 접근 차량과의 충돌을 방지해주는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Rear Cross-traffic Collision-avoidance Assist)를 적용해 전방위적인 안전성을 높였다.

GPS와 연계해 차량이 터널에 진입할 때 창문과 공조 시스템을 자동적으로 제어하는 터널연동 자동제어 기능도 탑재해 운전자의 편의를 높였다.

김성용 기자  dragon@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