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영덕 강구항 2021년까지 다목적 항만 개발 … 470억원 투입

(산업=디지털경제)경북도는 오는 2021년까지 총사업비 470억원을 투입해 영덕 강구신항 개발 사업을 추진한다.

강구항은 지난 1970년 2종 어항으로 지정된 후 항만개발을 시작해 관광기능 뿐만 아니라 수산물의 위판 및 보관, 유통 등 어항 기능을 수행해 왔다.

항만 시설물 대부분이 40년을 초과해 노후화가 심각하고 항내 퇴적 및 물 양장 시설의 부족, 배후시설 협소 등 관광객 수용도 역부족인 상태였다.

최근 상주~영덕 간 고속도로와 포항~영덕 간 철도 개통으로 교통인프라 확충을 통한 접근성 개선됐다.

이에 경북도와 해양수산부는 강구항을 지방관리 연안항으로 지정하고 부족한 시설 확충을 위해 지난 2014년 기본계획 수립에 착수해 2016년 실시설계를 완료, 각종 행정절차를 거쳐 지난달 30일 공사에 착수했다.

강구신항 개발 사업은 동방파제 80m, 북방파제 165m, 방파호안 401m, 물 양장 210m를 설치해 대형어선 접안이 가능한 물 양장을 추가 확보할 계획이다.

부족한 배후부지 2만9540㎡를 신규로 조성해 현재 강구항에 있는 어항기능을 이전하며 입출항 선박 안전을 위해 항 입구부를 확대하는 등 어업인들이 항만을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또한 내진설계를 도입해 지진으로부터 안전한 항만을 만들고 강구항이 은어의 산란지인 오십천 하구인 점을 감안해 작업 및 시기를 조정할 예정이다.

김경원 해양수산국장은 “강구항을 동해안 어업전진기지 역할은 물론 지역의 관광산업에도 도움이 될 수 있는 다목적 항만으로 개발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경북도는 오는 2021년까지 총사업비 470억원을 투입해 영덕 강구신항 개발 사업을 추진한다. (사진 = 경상북도 제공)

장윤혁 기자  jang@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