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6차산업종합
세계적 희귀종 ‘댕구알버섯’ 포항에서 발견

(6차산업=디지털경제) 경북도 농업기술원은 최근 경북 포항시 비학산 자락에서 세계적으로 희귀종이라고 알려진 ‘댕구알버섯’ 3개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 버섯은 지름이 18~20cm 에 달하는 반원형으로 지혈과 해독, 남성 성 기능 개선, 목이 붓고 아플 때 먹으면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최근 전북과 전남, 강원 등 전국 각지에서 종종 나타나고 있는데 경북지역에서는 이번에 처음 발견됐다.

최근 기후변화 영향이나 식물의 씨앗에 해당하는 포자로 인한 대량 번식 가능성, 사람들의 관심 증가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댕구알버섯의 속명은 라틴어 'Calvatia'로 민둥머리처럼 생긴 버섯 모양에 따라 붙여졌으며 번식을 위한 5조개의 포자 덩어리로 이뤄져 있어 버섯이 성숙하면 곤충을 유인하기 위해 독특한 냄새를 풍기기도 한다.

신용습 경북도 농업기술원 농업환경연구과장은 “남성 성기능 개선과 관련, 국내 연구진에 의해 기초적인 연구가 현재 진행 중이나 정확한 효능에 관해서는 임상시험과 독성평가 등 안정성 검증이 이뤄져야 하는 만큼 함부로 섭취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6차산업=디지털경제) 경북도 농업기술원은 최근 경북 포항시 비학산 자락에서 세계적으로 희귀종이라고 알려진 ‘댕구알버섯’ 3개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사진 경북도 제공)

김대광 기자  gwangd@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