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도시에서 농부를 꿈꾸다’ 제6회 대구도시농업박람회 6일 개막

(산업=디지털경제) 제6회 대구도시농업박람회가 오는 6일부터 9일까지 대구농업마이스터고등학교(구 자연과학고)에서 개최된다.

대구시가 주최하고 엑스코가 주관하는 이번 박람회는 33만㎡의 넓은 대지에서 펼쳐지는 대규모 팜아트, 메밀밭, 박과채소터널, 옥수수 수확체험, 시민참여텃밭, 코스모스 길 등 도심속에서 경험하기 힘든 다양한 볼거리 및 체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올해 주제는 ‘도시에서 농부를 꿈꾸다!’로 도시생활에서 농부가 되어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느끼고, 잠시 동안의 휴식과 더불어 활력을 얻을 수 있는 삶을 꿈꿔볼 수 있는 다양한 방법과 기회를 제공한다.

농작물을 재배하고 열매를 수확하면서 느끼는 재미와 기쁨을 직접 눈으로 보고, 이를 통해 도시민과 농민들이 자연스러운 소통과 상생을 이루어 내는 축제의 장으로 꾸며진다.

또한 스마트팜을 통한 농작물 신기술 도입과 대구시가 주도하는 드론산업을 농업에 접목해 농작물의 병충해를 예방하는 신기술 시연과 전국 대표 농기계 생산기업인 대동공업과 아세아텍의 도시형 농업기계 전시로 첨단농기계를 직접 조작해보는 기회도 제공한다.

주제관에서는 대구시의 도시농업정책을 설명하고 건물의 벽면을 다양한 식물로 녹화할 수 있는 모델을 전시하고 녹색환경 탐구관에서는 수직정원 관람과 건물 옥상에는 다양한 식물들을 식재해 꾸밀 수 있는 옥상텃밭 아이디어를 제안할 예정이다.

올해는 작년보다 기업관의 규모를 늘려 다양한 텃밭용품, 소규모농자재, 모종과 종자, 씨앗과 비료, 공기정화식물 등을 선보인다.

행사장 입구에 조성된 4천㎡ 규모의 옥수수밭에서는 사전 신청을 통해 매일 600명이 옥수수 수확 체험을 경험할 수 있으며, 현장에서도 선착순 신청을 받아 찐 옥수수를 제공하는 이벤트를 개최한다.

도시농업을 처음 접하는 초심자를 위한 ‘왕초보도시농부학교’, 귀농귀촌 상담이 가능한 ‘도시농업모델관’이 운영되고, 재활용 화분심기, 다육아트, 페이스페인팅 등의 다양한 체험행사가 진행 된다.

동시 개최되는 ‘제4회 대구생활화훼디자인경진대회’에서는 아이디어정원분야 40명과 일반인/학생으로 나뉘어 플라워디자인분야 각30명이 전국에서 참가해 실력을 겨룬다.

또한 9월 7일(금) ‘제1회 한국곤충의 날’ 기념식을 유치해 개최하게 됐다.

학교를 행사장으로 사용하는 특성상 주차 규모가 협소해 박람회장내 주차를 통제하고, 대구스타디움 제2주차장(15분 간격)과 대구미술관(20분 간격)에서 박람회장으로 이어지는 셔틀버스를 운행한다.

제6회 대구도시농업박라회 9월 6일 개막 행사장 도면 (사진 - 대구시 제공)

장윤혁 기자  jang@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