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기계·부품·로봇 종합전시회인 ‘대구국제기계산업대전’ 개막

(산업=디지털경제) 비수도권 최대 규모의 기계·부품·로봇 종합전시회인 ‘대구국제기계산업대전’이 14일 대구 엑스코에서 막이 올랐다.

이번 전시회는 국내 경기침체와 기업들의 경기불황으로 타 지역 전시회가 축소되는 상황 속에서도 363개사 900개 부스가 참가한 비수도권 최대 규모로 열렸다.

(산업=디지털경제) 비수도권 최대 규모의 기계·부품·로봇 종합전시회인 ‘대구국제기계산업대전’이 14일 대구 엑스코에서 막이 올랐다. (사진 - 김대광 기자)

대구시는 기계·부품·로봇산업 및 기업 육성을 위해 2012년부터 대구국제자동화기기전, 대구 국제로봇산업전, 국제부품소재산업전 3개 전시회를 통합해 ‘대구국제기계산업대전’을 운영하고 있다.

대구국제자동화기기전은 기계·산업분야 기업들의 변화와 혁신 성장의 기반이 되는 공장자동화, 스마트팩토리, 공작기계, 제어계측기기, 물류기기 등 166개사 544개 부스를 운영한다.

이 가운데 공장자동화관에는 삼익THK, 대만 하이윈코퍼레이션이 대규모 공장자동화로봇 및 시스템을 선보이고 물류·포장기기관에는 한국의 명신물산, 이탈리아의 데이터로직, 일본의 한국쯔바키모토, 호주의 매그스위치 등 각국 물류기기를 선보였다.

대구 국제로봇산업전에는 산업용·서비스 로봇, 로봇부품, 가상현실(VR), 드론 등 70개사 170개 부스가 참가했다.

지난해 3월 대구로 본사와 생산설비를 이전한 로봇산업 국내 1위 기업인 현대로보틱스와 일본에 모기업을 두고 있는 세계 2위 로봇기업 한국야스카와전기가 홍보부스를 마련했다.

지난해 3월 대구로 본사와 생산설비를 이전한 로봇산업 국내 1위 기업인 현대로보틱스 홍보부스를 마련. (사진 - 김대광 기자)

그 외 스위스의 스토브리코리아, 대구·경북지역의 대표 로봇기업인 삼익테크, 유진엠에스, 아진엑스텍, 오토로보틱스 등 사업용 로봇 기업들이 대거 참가하는 등, 한국로봇산업진흥원(대구)과 공동으로 기획한 로봇SI기업특별관과 에스비비테크(경기도), 에스아이에스(울산) 등 기업도 참가했다.

또한, 한국, 미국, 프랑스, 중국, 러시아,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7개국 로봇 기업 25개사는 해외공동전시관 내 국가별 독립부스에서 전시회와 수출상담회를 진행했다.

15일에는 호텔인터불고 엑스코에서 이들 7개국 9개 클러스터가 참여하는 ‘글로벌 로봇 슈퍼클러스터 출범식’이 열린다.

수출상담회는 14·15일 이틀간 일본, 스위스, 베트남, 싱가포르 등 10개국 65개사 해외바이어와 국내 100여 개 기업을 매칭해 400회 이상 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16일에는 삼성중공업, 두산중공업, 르노삼성자동차, 현대다이모스 등 국내 7개 대기업과 평화홀딩스, 대구텍, 대동공업 등 지역 기업 10개사의 구매상담회도 마련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4차산업혁명의 시대에도 기계금속, 로봇, 부품산업은 제조업의 근간일 수 밖에 없을 것이다”며 “지역의 강점을 충분히 활용해 스마트팩토리, 협업로봇, 서비스로봇 등 새로운 비즈니스 분야에 지역 기업들이 많이 참여할 수 있는 계기가 되는 전시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계·부품·로봇산업 및 기업 육성을 위해 2012년부터 대구국제자동화기기전, 대구 국제로봇산업전, 국제부품소재산업전 3개 전시회를 통합해 ‘대구국제기계산업대전’을 운영하고 있다. (사진 - 김대광 기자)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