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안지랑곱창골목, 앞산카페거리 ‘2018 한국관광의 별’로 선정

(종합=디지털경제) 대구시는 남구와 협력해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2018 한국관광의 별’에 안지랑곱창골목, 앞산카페거리가 선정되는 성과를 거뒀다.

한국관광의 별은 국내관광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을 제고하기 위해 지난 2010년에 제정해 올해 8회째를 맞는다.

대구시는 2012년 ‘근대골목’, 2016년 친절지자체(K-Smile), 2017년 ‘서문시장’이 한국관광의 별로 선정된 바 있다.

관광지로서는 근대골목과 서문시장에 이어 안지랑곱창골목&앞산카페거리가 한국관광의 별로 선정됨에 따라 대구 관광을 이끄는 삼두마차로 관광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대구는 지자체 추천분야 5개 부문(전통자원, 열린자원, 숙박, 음식, 시장)을 선정·경쟁해 11일(화) 인천에서 수상했다.

안지랑곱창골목은 대구 10대 대표음식인 막창과 곱창구이를 테마로 50여 곳이 사시사철 불야성을 이루는 한국 최대 동일 메뉴 음식골목이자 세계 유일 양념돼지곱창 골목이다.

지난 2011년 전통시장 활성화사업을 추진해 자체브랜드개발, 지주간판 설치, 홈페이지제작, 스마트 앱을 개발해 2012년 전국 5대 음식테마거리로 선정되기도 했다.

앞산카페거리는 앞산맛둘레길에 안지랑곱창골목과 인접해 있어, 인구대비 최대 커피숍이 번창하는 커피의 도시로 주택을 개조한 카페, 레스토랑 등 40여개가 밀집해 있다.

한만수 대구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2012년 근대골목, 2017년 서문시장에 이어 올해 ‘안지랑곱창골목과 앞산카페거리’가 전국적 관광명소로서 이름을 올렸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구·군과 협력하여 대구만의 색깔 있는 관광도시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민정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