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소비생활 유통시장/소비자
대구·경북 섬유류 수출액 지난해보다 9.5% 증가

(유통=디지털경제) 올해 대구·경북 섬유류 수출이 두 자릿수에 가까운 증가세를 보였다.

26일 한국섬유개발연구원에 따르면 올해 지역 섬유류 수출액은 30억2천800만 달러(약 9조290억 9천160만 원)로 지난해 27억6천650만 달러보다 9.5% 증가할 것으로 나타난다고 밝혔다.

그러나 내년 수출은 올해보다 2.9% 많은 3천116만 달러에 그칠 것으로 연구원은 내다봤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섬유원료(22.5%), 섬유사(15.7%), 직물류(4.3%)는 늘었지만, 섬유제품(-0.2%)은 줄었다.

연구원은 세계경기 상승세 둔화, 신흥개도국 금융시장 불안 등에 따른 수요 부진과 수출단가 인상 제약으로 성장세가 주춤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베트남·미국·중국 수출은 증가하고 중동지역 수출은 감소세를 지속할 것으로 분석했다.

한국섬유개발연구원 관계자는 “섬유원료·섬유사·섬유제품 수출은 소폭 증가하겠지만 직물은 올해 수준에 머물 것”이라며 “미국·중국 무역전쟁으로 내년 양국 경기가 둔화하면 섬유 소비가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대성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