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소비생활 유통시장/소비자
대구지역 섬유패션기업 및 디자이너 중국 진출 교두보 마련중국 상해 성화성 그룹 업무협력 체결

(유통=디지털경제) 지역 섬유패션관련 기업체 및 신진 디자이너 중국시장 진출 한층 더 탄력 받는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28일(금) 시청에서 중국 상해 유통 쇼핑몰업체인 성화성 그룹(강걸 회장)과 섬유패션 관련 교류협력 증진과 공동의 이익을 도모하기 위한 업무협력 MOU를 체결한다.

2015년부터 대구시와 교류해온 성화성 그룹은 상해 치푸루에 위치해, 지난 2002년부터 중국 상해에 SHS 패션몰을 운영 중이다. 지상5층, 지하 2층 규모로 이뤄진 SHS패션몰에 입점한 450개 매장 중 120여개 매장이 한국브랜드와 디자이너 매장으로 이뤄져 있다.

성화성 한국관은 최신 한류 콘텐츠를 빠르게 접할 수 있는 쇼핑몰로서 젊은층과 소비 능력을 가진 우먼파워들이 모이는 곳으로 중국시장에서는 상당한 영향력을 가진 그룹이다.

최근에는 젊은 층이 소비하는 디자이너 브랜드를 영입하여 편집샵 형태의 매장을 확대하고 있는 추세이다.

이번 업무협력의 주요 체결내용은 ▶중국국제패션박람회(CHIC) 등이 개최될 때 공동참가 ▶대구의 섬유패션 기업체와 디자이너 성화성 한국관(SHS)에 진출할 경우 정착 지원 ▶대구광역시는 성화성그룹과 지역의 섬유패션 기업체 간 협업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지원 등에 적극 협조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성화성 그룹과 업무협력 MOU을 계기로 지역의 섬유패션관련 기업체 및 신진 디자이너들의 중국시장 진출이 한층 더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28일(금) 중국 상해 유통 쇼핑몰업체인 성화성 그룹(강걸 회장)과 섬유패션 관련 교류협력 증진과 공동의 이익을 도모하기 위한 업무협력 MOU를 체결한다. (사진 - 디지털경제DB)

이대성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