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6차산업종합
경북도 지난해 농식품 수출액 역대 최고

(6차산업=디지털경제) 경북도는 지난해 농식품 수출액이 5억3천326만 달러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고 22일 밝혔다.

품목별로는 포도가 64.7%, 복숭아 39.6%, 버섯 19.5%, 배가 16.8% 증가하는 등 신성농산물이 2017년 대비 22.5% 증가해, 사상 최고치를 달성해 농식품 수출 성장세를 주도했다.

가공식품도 곶감(감말랭이 포함) 99.8%, 김 84.3%, 김치가 11.3% 늘어 수출증가세에 기여했다.

지난해 폭염으로 가격경쟁력이 낮아진 사과가 9.7% 감소했으며, 메론이 20.3%, 배추가 37.0%, 붉은대게살도 19.3% 감소했다.

국가별로는 사드정국 종료 이후, 김 수출이 크게 늘고 있는 중국이 67.7%, 포도와 감말랭이 수요가 늘고 있는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가 각각 23.7%, 22.3% 증가했다.

경북도는 중국, 베트남 등 해외상설 안테나숍을 운영하는 한편 국제식품박람회 참가지원, 적극적인 해외 홍보전략을 펼치며 동남아 등 신흥 경제성장국을 중심으로 한 시장개척으로 시장 다변화를 추진해 온 것이 크게 작용했다고 전했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농식품 수출을 통해 국내 농산물의 가격안정을 유도하고 판매 걱정없는 농어촌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북도는 지난해 농식품 수출액이 5억3천326만 달러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고 22일 밝혔다. (사진 - 디지털경제DB)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