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소비생활 유통시장/소비자
대구시, 수출지원 유관기관·단체 수출부진 타개 나서

(유통=디지털경제) 대구시는 미·중 무역 분쟁 장기화에 따른 중국 경기둔화와 세계 교역 부진 등으로 지역 수출약세 장기화될 조짐을 보임에 따라 오는 4일(화) 수출유관기관(단체) 12개 기관과 함께 ‘긴급 수출비상대책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3일(월) 대구시에 따르면 지난해 수출이 전년대비 12.3% 증가한 81억 달러를 기록하며, 역대 최대실적을 달성했으나, 미·중 무역 분쟁으로 인한 중국경기 하강과, 글로벌 경기 둔화 등으로 2월 이후 계속해서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지역 수출은 1월에는 전년 동월비 6.9% 증가했으나, 4월에는 10.1% 까지 떨어지는 등 지속적인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품목별 수출을 보면, 기계류(12.5%), 섬유(1.1%), 전자전기(6.8%), 화학공업(20.5%) 등 감소했으며, 특히 지역 주력 품목인 자동차부품(11.4%)의 수출이 크게 줄며 지역 수출 감소를 주도했다.

국가별 수출을 보면 수출1위국인 중국에 대한 수출이 40.9% 감소해, 중국 경기둔화가 지역 수출에 큰 영향을 끼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품목별 수출 현황 & 국가별 수출현황. (사진 - 대구시 제공)

중국에 대한 품목별 수출현황을 보면 자동차부품을 포함한 기계류가 50.8% 감소해, 지난해 4월 수출의 절반 수준에 그쳤으며, 전자전기(10.6%), 화학공업제품(36.8%), 섬유류(27.4%) 등 전체적으로 감소했다.

이에 대구시는 ‘긴급 수출비상대책회의’를 개최해 분야별 후속조치를 차질 없이 신속히 이행, 수출현장의 활력 회복과 체감도 제고 방안을 마련하고자 한다.

회의에는 대구시와 대구경북중소벤처기업청, 대구본부세관, 대구경북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지원단 등 지역에 소재한 12개 수출지원기관이 모인다.

또한 자동차부품, 의료기기, 화장품, 식품 등 주요 품목별 중소수출기업도 참석해 현재 수출현장의 상황과 기업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을 토로하고 해결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최근의 수출부진이 대외 여건의 불확실성으로 인해 장기화될 조짐이 보임에 따라 수출 기업들의 어려움이 클 것으로 예상되며, 이에 대해 지원기관 간 인식 공유가 필요해 회의를 소집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2019년 2월 14일 수출비상대책회의 사진. (사진 - 대구시 제공)

이대성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