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6차산업종합
경북도, 스마트축산업 지속가능한 산업으로 전환... 교육·관광 등 연계

(6차산업=디지털경제) 경북 울진군은 농림축산식품부가 올해 시범사업으로 추진하는 ‘스마트축산 ICT 시범단지’ 조성지역에 최종 선정됐다고 2일(화) 밝혔다.

경북도에 따르면 스마트 축산 ICT 시범단지는 축산 분뇨·악취와 질병 문제를 해결하고, 미래 지향적인 축산 발전모델을 제시하기 위해 실시하는 사업으로 올 3월부터 전국 기초 지자체를 대상으로 사업 대상지역을 공모했다.

공모신청 시군을 대상으로 분야별 외부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에서 3단계 심층 평가를 거쳐 경북 울진을 한우부분 조성지역으로 최종 선정했다.

시범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울진군에 2020년까지 부지 조성 및 단지 내 도로 개설, 용수·전기 인입 등의 기반시설 조성에 소용되는 공사비 75억원과 실습 교육장 설치를 위한 20억원 등 총 95억원이 지원된다.

또한 ICT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축사와 가축분뇨·방역시설 설치 등 시범단지 참여농가의 개별시설 설치 사업비는 기간 중 농식품부의 기존 정책사업에서 패키지로 지원될 계획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번 울진지역의 스마트 축산 ICT 시범단지 조성은 그동안 악취와 분뇨, 악성 가축전염병 등으로 인해 기피산업으로 인식되던 축산업을 4차 산업혁명 기술이 접된 새로운 축산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동시에 스마트 축산 단지를 교육·관광 등과 연계함으로써 축산업을 지속가능한 산업으로 전환시키는 중요한 전환점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경북 울진군은 농림축산식품부가 올해 시범사업으로 추진하는 ‘스마트축산 ICT 시범단지’ 조성지역에 최종 선정됐다고 2일(화) 밝혔다. (사진 - 경북도 제공)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