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경북도, 소재·부품 사업 국산화, 자립화 나서

(경제=디지털경제) 경북도가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해 소재부품 국산화·자립화 사업 착수에 나섰다.

경북도는 10일(화) 경북테크노파크에서 ‘경북소재부품 종합기술지원단’ 분과회의를 개최했다.

경북도에 따르면 경북 소재부품 종합기술지원단은 7개 시·군, 11개 대학, 16개 R&D기관 등 지역 산학연관 역량을 총 결집한 기구로 6개 분과 100여명의 전문가가 참여해 소재부품 분야 정책과제 기획 및 국가사업화 대응과 중소기업 기술애로 자문 등을 담당하고 있는 기구로 지난 8월 23일 Kick Off 회의를 통해 출범했다.

6개 분과로는 반도체, 디스플레이, 자동차, 전기전자, 기계·금속, 기초화학이다.

이날 회의에는 반도체, 전지전자, 기계·금속 분야 전문가 그룹 50여명이 참여해 분과위원장 선출과 경북 소재부품 혁신 추진전략 공유, 소재부품 기술개발 지원방안 등에 논의했다.

특히 그동안 발굴된 소재부품 분야 32개 정책과제에 대한 사업의 필요성, 지역 적합성, 정부정책 부합성, 시급성 등에 관해 진단과 컨설팅의 시간을 가졌다.

이번에 검토된 과제는 내용의 수정․보완 등을 거쳐 2차 심사평가와 기업의 기술수요조사를 거친 뒤 사업화를 위한 기획보고서 작성에 착수, 연내 국가 R&D사업으로 신청할 계획이다.

또한 이달 말 경북기업부설연구소협의체가 출범 되면 기업 현장의 수요를 바탕으로 찾아가는 기술애로 해결지원 사업에도 참여한다.

김호진 경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은 “일본 수출규제 장기화 전망에 따라 정부 소재부품 산업의 국산화 작업에 대규모 예산이 지속적으로 투입될 전망이다”며 “국가 소재부품 자립화 산업을 경북이 주도하고 국비 확보를 위한 전략으로 삼아 주력산업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경북소재부품종합지원단 분과위원회. (사진 - 경북도 제공)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