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금융증권
대구참여연대 "대구은행장 내정자 각종 의혹 해소되기 전까지 취임 승인 반대"

(금융=디지털경제) 최근 대구은행 임원추천위원회가 행장 후보로 김경룡 DGB금융지주 회장 직무대행을 내정한 것과 관련 대구참여연대가 비리의혹이 해소되기 전 행장 승인을 반대하는 의견을 내놨다.

대구참여연대는 24일 성명서를 내고 “DGB금융지주의 새 회장과 대구은행 새 행장을 선출하여 지금까지의 비리를 청산하고 은행을 혁신하기 위해서는 경영을 주도하는 임원그룹이 비리의혹으로부터 자유로워야 한다”며 “그런 점에서 불법 비자금 및 채용비리의 피의자들은 물론이고 임원으로서 도덕적 하자가 있는 사람들은 지금이라도 자진 사퇴해야 할 것이다”고 밝혔다.

이번 성명은 지난 18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가 대구은행장 최종 후보로 선정한 김 회장 직무대행이 은행 쇄신을 위한 인물이 아니다는 평가에 따른 것이다. 대구참여연대는 김 내정자가 박인규 전 회장의 비자금 조성 및 채용비리 등의 혐의와 관련해 연루의혹이 해소되지 않았다고 보고 있다. 참여연대 측은 “만약 김 내정자가 행장 취임 후 지금의 의혹들이 문제가 있는 것으로 밝혀지면 대구은행은 또 다시 혼란에 빠질 것이다”며 “대구은행 노동조합도 의혹이 해소되지 않은 상황에서 행장을 내정한 점에 대해 문제제기를 한 것이다”고 설명했다.

또 참여연대는 검찰 수사 및 금감원 준법성검사 결과 행장 내정자와 임원들에게 위법한 사항이 있다면 신속하게 결론을 내고 적법 조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대성 기자  rlaeorhkd200@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