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금융증권
김태오 DGB금융지주 회장 31일 이사회서 최종 선임, 새로운 수장 시대 시작

(금융=디지털경제) 지난 10일 DGB금융지주 회장 최종후보로 선정된 김태오 회장이 31일 취임했다.

DGB금융그룹은 이날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열고 제3대 DGB금융그룹 회장에 김태오 회장을 선임했다고 공시했다. DGB는 지난 2011년 그룹 출범 이후 처음으로 외부 출신을 회장으로 맞이하게 됐다.

김 회장은 그룹 경영비전으로 ‘DGB Get Best(하나의 DGB, 신성장동력 창출, 신뢰받는 파트너, 일류 금융그룹)’를 제시했다. 또 소통, 성과, 인재 3가지 큰 틀의 경영 의지를 밝혔다. 그는 대구 북구 칠성동 제2본점에서 “50년간 지역을 대표하는 금융기관으로 성장한 것을 바탕으로 세계로 도약하는 100년 비전을 꿈꾸자”고 말했다.

그룹 운영에 대해서 김 회장은 비은행 포트폴리오를 강화해 하이투자증권 인수를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북 청도 출신으로 연세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김 회장은 1978년 외환은행에 입행했다. 이후 하나은행 부행장, 하나금융지주 부사장, 하나HSBC생명보험 대표이사 등을 역임했다.

이대성 기자  rlaeorhkd200@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