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금융 금융증권
DGB금융그룹 임원 사직서 제출, 다음달 대대적 조직개편에서 인적쇄신 의지 밝혀

(금융=디지털경제) DGB금융그룹 김태오 회장이 취임 이후 첫 조직개편을 조만간 실시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대구은행을 비롯한 계열사 모든 임원이 사표를 제출했다.

DGB금융지주는 대구은행 상무급 임원과 그룹 관계사 대표이사와 부사장 등이 사직서를 제출했다고 12일 밝혔다. DGB금융지주 관계자는 “임원의 사직서 제출은 첫 외부출신 회장 취임에 따른 인적 쇄신에 동참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취임한 김 회장은 박인규 전 회장을 비롯한 계열사 임원 등이 비자금 조성과 인사비리 등의 의혹을 받고 있어 대대적인 조직정비 및 인적 쇄신을 우선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실제 대구은행은 12일 오전 이사회를 열어 비자금 조성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임원에 대해 엄무배제 조치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또 김경룡 행장 내정자에 대해서는 의혹이 해소될 때까지 취임을 연기하기로 했다.

그룹 관계자는 “이번에 제출된 사직서는 다음달 최대 규모로 예정된 조직개편에 맞춰 내부 절차에 따라 심사 후 처리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DGB금융그룹이 다음달 조직개편을 앞두고 임원 전원이 사직서를 제출했다. (사진=디지털경제 DB)

 

이대성 기자  rlaeorhkd200@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