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소비생활 유통시장/소비자
영일만항 물동량 지난해 14%증가에 이어 올해도 약 10% 증가 전망

(물류=디지털경제) 경북도는 포항영일만항의 컨테이너 물동량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전년대비 두 자릿수 증가 달성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포항영일만항은 올해 11월 기준으로 수출입 컨테이너 10만6천667TEU를 처리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12% 증가한 수치로 2017년 전체 물동량 처리 실적 10만3천659TEU를 이미 갱신한 상태다.

러시아 자동차 수출화물과 동남아 철강 선재 수출 화물의 증가가 물동량 증가의 주요 요인으로 분석된다.

이러한 성장세는 선사·화주 마케팅, 동남아 신규 컨테이너 항로 개설, 행정지원 강화 등의 성과로 보여진다.

경북도는 영일만항 활성화를 위해 물동량 유치에 적극 나서고, 항만 활성화를 통해 영일만항의 환동해권 거점항만 도약과 북방물류 중심항만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임성희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 “철강경기 침체를 비롯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신규 항로 개설과 선사, 화주, 포워더 마케팅을 통해 2년 연속 두 자릿수 증가를 달성했다”며 “내년에도 인입철도와 항만배후단지 등 행정지원 강화를 통해 물동량을 확보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물류=디지털경제) 경북도는 포항영일만항의 컨테이너 물동량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전년대비 두 자릿수 증가 달성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사진 - 디지털경제DB)

이대성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