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서대구, 성서산단 구조고도화사업 병행 추진

(산업=디지털경제) 대구시는 서대구산단과 성서산단을 중심으로 개별필지에 민간사업자가 자력으로 개발하는 ‘구조고도화사업’을 병행 추진해 왔다.

성서 드림타운이 올해 1월이 준공 되었고, ‘성서 첨단산업플랫폼’, ‘서대구-D-center 1976’, ‘서대구산단 복합지식산업센터’가 최근 착공돼 노후산단의 활성화가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구시는 현재 서대구, 제3, 성서1·2차, 염색 등 4개 노후산업단지에 재생사업을 추진 중이다.

서대구산단은 지난 2016년 9월, 제3산단은 2018년 10월에 기반시설공사를 착공했다.

성서1·2차, 염색산단은 현재 재생시행계획을 수립 중으로, 2025년까지 4천405억원을 단계적으로 투입해 공원·녹지, 주차장 등 기반시설을 정비·확충과 업종구조고도화를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지식산업센터는 제조업뿐 아니라 지식산업, 첨단 정보통신산업 등 도시기능에 적합한 고부가가치 산업 활동이 이루어지고 주차공간이 충분히 확보돼 있다.

현재 한국산업단지공단에서 2019년 산업단지 환경개선펀드 지원사업에 참여할 민간사업자를 공모중에 있으며, 대구시는 성서1~3차, 서대구, 제3, 염색, 달성 1‧2차산단 입주기업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고, 민간의 공모신청 시 최종사업자로 선정되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홍석준 대구시 경제국장은 “노후산단의 경쟁력 제고 및 지역경제 재도약을 위해서는 기반시설 정비·확충사업 뿐만 아니라 민간자력의 구조고도화사업을 통한 전방위적인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대구시는 서대구산단과 성서산단을 중심으로 개별필지에 민간사업자가 자력으로 개발하는 ‘구조고도화사업’을 병행 추진해 왔다. (사진 - 대구시 제공)

김성용 기자  dragon@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