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산업/경제/IT
4월 기업BSI 한달만에 다시 기준치 밑으로 '뚝'미국 금리인상, 한-중 무역갈등 영향

미국 금리 인상과 미국발 무역 갈등 영향으로 국내 기업의 4월 전망이 부정적으로 돌아섰다.

29일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이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시행한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조사에 따르면 4월 BSI는 96.3을 기록하며 기준치인 100에 못 미쳤다. BSI 전망치가 100을 웃돌면 경기를 긍정적으로 내다보는 기업이 더 많다는 뜻이고, 100을 밑돌면 그 반대다.

지난 2월까지 21개월 연속으로 100보다 낮았던 BSI는 3월 모처럼 100.2를 기록하며 경기 호조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하지만 한달만에 다시 기준치보다 떨어졌다. 한경연 관계자는 “미 연방준비제도(Fed)가 3월 기준금리를 인상하면서 한미 기준금리가 10년 7개월만에 역전되는 등 국내 자본 유출 가능성이 높아졌다”며 “우리 기업들로서는 투자와 경영 실적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종합경기 BSI 추이(한국경제연구원 제공)(사진=디지털경제 DB)

업종별 BSI는 경공업(96.4), 중화학공업(97.0), 비제조업(95.6) 등이 모두 기준치를 밑돌았다.

한편 3월 BSI 실적치는 99.1로 35개월 연속 기준선(100)을 하회했다. 부문별로 보면 내수(105.7)를 제외하고 수출(99.3), 투자(98.6), 자금사정(97.2), 고용(97.0), 채산성(96.3) 등 모든 부문이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준치(100)보다 높으면 부정적인 의미를 보이는 ‘재고’ 역시 102.3을 기록했다.

송원근 한경연 부원장은 "대외 정치·경제적 불확실성이 증대되며 기업 실적 개선에 부정적 영향이 커졌다"며 "미국과 중국 모두 한국과 교역 규모가 큰 나라인 만큼 우리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할 대응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장윤혁 기자  jang@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윤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