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내외종합
대구첨복재단·씨제이헬스케어 합성신약연구 협력

(종합=디지털경제)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하 대구첨복재단)과 씨제이헬스케어(강석희, 윤상현 공동대표)는 합성신약개발 분야의 육성과 두 기관의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지난 11일(화) 맺었다.

이번 업무협약은 신약분야 핵심기술 개발과 실용화를 위한 연구과제 기획 및 공동연구 진행을 위한 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마련됐다.

대구첨복재단은 종합적 연구 인프라를 활용해 신약과 의료기기 연구개발과 의료분야 기업지원을 활발히 진행 중이다.

신약개발지원센터는 건립 4년 만에 갑상선암 치료제·급성골수백혈병 치료제·뇌암치료제 등 6건의 기술이전 사업화를 이뤘다.

씨제이헬스케어는 지속적으로 순환, 암, 소화, 신장, 수액 등의 분야에서 신약, 바이오의약품과 개량신약을 포함한 다양한 전문의약품을 보유하고 있는 제약회사로 평가 받고 있다. 올해 7월에는 30번째 국산 신약인 위산분비차단제인 케이캡을 허가, 최근 First-in-class 혁신신약 개발을 목표로 섬유화질환 치료제 및 항암제 연구에 집중하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두 기관은 합성신약 개발 분야 공동연구를 기획해 치료제가 없는 섬유화질환 분야에서 새로운 치료제를 개발하고, 기존 항암제보다 우수한 효능과 안전성을 나타내는 신규 기전의 항암신약을 개발한다.

손문호 대구첨복재단 신약개발지원센터 센터장은 “올해 공동연구 협약을 시작으로 향후 국내 제약사가 필요로 하는 신약 파이프라인을 구축하기 위해 2019년에도 적극적인 공동 R&D 활동, 바이오벤처창업 지원활동도 펼칠 예정이다”고 말했다.

대구첨복재단과 씨제이헬스케어(강석희, 윤상현 공동대표)는 합성신약개발 분야의 육성과 두 기관의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지난 11일(화) 맺었다. (사진 - 대구시 제공)

디지털경제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