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차산업 6차산업종합
‘샤인머스켓’ 적정대목 선택의 필요성 대두

(6차산업=디지털경제) 경북도 농업기술원은 ‘샤인머스켓’의 고품질 안정생산을 위한 대목선발로 포도 재배농가들의 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지난 24일 밝혔다.

도 농업기술원은 재배면적이 급속 증가하고 있는 샤인머스켓 품종 올해 재배면적이 1천459ha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이중 경북이 81% 정도 점유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껍질째 먹는 시 없는 청포도로 기존의 캠벨얼리 시장을 잠식해나가고 있는 ‘샤인머스켓’은 적정대목 선발이 이루어지지 않아 고품질 생산에 농가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포도재배에 대목을 사용하는 목적은 필록세라(포도나무 뿌리의 진액을 빨아 먹고 살고 있는 진딧물) 저항성 때문이었으나, 최근 수량성 등 고품질 생산측면에서 품종에 따라 적정대목 선택의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대목 선택의 중요성이 높아졌다.

이에 도 농업기술원은 지난 2015년부터 영천과 상주지역에서 포도 대목 SO4 등 5개 대목을 삽목묘와 비교해 3년간 연구했다.

그 결과, 샤인머스켓 수량성에서 식양토는 8B, SO4, 101-14, 188-08, 글로아르, 삽목묘 순이었고 사질양토는 101-14, 8B, SO4, 188-08, 글로아르, 삽목묘 순으로 분석됐다.

권태룡 경북도 원예경영연구과장은 “경북도가 샤인머스켓 주산지에서 필요로 하는 적정대목 선발과 더불어 안정생산을 위한 수세 조절, 상품성 향상 생산기술, 병충해 예찰 및 방제력 개발 등 안정적인 재배 매뉴얼을 개발·보급 하겠다”고 말했다.

경북도 농업기술원은 ‘샤인머스켓’의 고품질 안정생산을 위한 대목선발로 포도 재배농가들의 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지난 24일 밝혔다. (사진 - 경북도 제공)

김대광 기자  deconomic@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