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유통소비생활 유통시장/소비자
대구 전통시장 경쟁력 '개선' 효과 쑥쑥1전통시장 1특성화 정책 만족도 '70% 이상'

대구시가 전통시장 경쟁력 강화를 위해 2015년부터 시행한 ‘1전통시장 1특성화’ 정책이 상당한 효과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시는 지난달 대구경북연구원과 함께 전통시장 특성화 사업을 추진한 시장 중 서문시장 등 11개 전통시장을 대상으로 이용시민 300명을 대상으로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여러 분야에서 과거에 비해 나아졌다고 5일 밝혔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주차대수의 경우 지난 2014년 1천709천대에서 2017년 2천280천대로 33.4%증가했다. 도시철도 1일 평균이용자는 2015년 35만9천명 대비 2017년 37만1천명으로 3.4%으로 늘어났다. 또 온누리상품권 회수율은 지난해 771억700만원으로 집계되면서 2014년(296억800만원) 대비 160.4% 증가했다.

또 최근 2~3년간 전통시장 변화에 대해 ‘나아졌다’는 긍정적인 답변이 70.7%로 월등히 많았으며, 전통시장 이용 빈도도 39.6%로 특히 5회 이상 이용시민이 7.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용시민의 거리별로 살펴보면 전통시장과 4㎞이상 거주하는 시민의 이용률이 48%로 가장 많았고 주교통 수단은 승용차 이용이 46.3%였다.

대구시는 올해도 ▶선도형 시장사업에 성서아울렛상가, 불로시장 ▶청년몰사업에 교동시장 ▶문화관광형사업에 패션주얼리특구가 ▶특성화 첫걸음 사업에 번개시장, 방촌시장, 팔달신시장, 지산목련시장, 예전우시장, 화원시장 등 9개 시장이 중기부 특성화 사업에 공모 신청한 상태이다.

대구시 신경섭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우리시 전통시장 활성화 프로그램인 ‘1전통시장 1특성화 사업’이 성과를 나타내고 있어 다행이다”며 “앞으로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문시장 야시장 (사진=디지털경제 DB)

이대성 기자  rlaeorhkd200@naver.com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