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기업
한류타고 필리핀에서 훨훨, 경북도 중소기업 필리핀서 '한국우수상품전' 개최

(기업=디지털경제) 경북 지역 중소기업의 우수상품들이 한류를 타고 필리핀 시장에서 인기를 누리고 있다.

경북도는 지난 13~15일 필리핀 현지 최대 쇼핑몰 ‘Mall of Asia’에서 ‘한국우수상품전’을 개최한 결과 약 380만달러의 판매 상담을 했다고 20일 밝혔다.

올해 7회째인 이번 행사는 경상북도가 주최한 해외전시회로 필리핀 한인무역협회(OKTA)의 도움을 받아 식품, 화장품, 소비재 분야 도내 중소기업 20개사와 현지 진출기업 17개사 등이 참가했다. 경북도 관계자는 “한류 붐을 타고 현지인이 선호하는 제품 위주로 선별해 참가한 업체들은 열띤 판촉활동을 펼쳐 현장에서 41만3천달러어치 주문을 받았다”며 “이번 행사를 통해 민간소비 비중이 GDP의 70%에 달할 정도로 소비활동이 왕성한 필리핀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기반을 다졌다”고 말했다.

지난 13~15일 필리핀 현지에서 열린 '한국우수상품전시회' 부스 현장(사진=경북도청 제공)

또 지역 중소기업들은 현장을 직접 찾아온 바이어들과 389만1천달러 규모를 상담했으며 이 가운데 184만3천 달러 어치는 계약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실제 주성산업은 3년 전 전시회에서 만난 필리핀 SM몰 납품벤더와 꾸준한 협의 끝에 이번에 연간 10만불 규모의 미용타올을 공급하기로 최종 확정했으며, 독도무역 역시 3년간 협상을 통해 현지 한인마트에 명이나물 20만달러 어치를 수출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와 함께 다른 지역 기업들도 필리핀 한인무역협회(OKTA) 회원기업들과 총 7건의 현장MOU를 체결했다.

송경창 경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은 “공산품과 소비재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필리핀은 한국기업들이 성공하기에 유리한 조건을 갖추고 있다”며 “앞으로는 필리핀의 경제성장과 산업구조 고도화에 발맞춰 기계, 부품 등 산업재까지 제품군을 확장하는 한편 내년에는 필리핀과의 수교 70주년을 기념해 전시규모를 확대하는 등 필리핀 시장을 교두보로 삼아 아세안 지역을 공략하기 위해 적극적인 수출지원 전략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노경석 기자  aclass@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