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산업 기업
대영채비 포스코ICT 전기차충전시설 공동이용 가능...환경부 민간충전사업자 공동이용 체계 구축

(기업=디지털경제) 6일부터 환경부와 8개 민간충전사업자의 충전시설 공동이용이 가능해진다. 이에 따라 대구 지역 기업인 ‘대영채비(주)’와 경북 포항의 포스코아이씨티(주)의 충전시설 이용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환경부는 각 충전사업자별로 회원가입 후 카드를 별도로 발급받아야 하는 전기차 이용자의 불편함을 해결하기 위해 지난 6월 8개 주요 민간 충전시설사업자와 ‘전기차 충전시설 공동이용 체계 구축 이행 협약’을 체결했다.

국내 8개 주요 민간 충전시설사업자는 ▶대영채비(주) ▶에버온(주) ▶지엔텔(주) ▶(주)제주전기자동차서비스 ▶케이티(주) ▶파워큐브(주) ▶포스코아이씨티(주) ▶한국전기자동차충전서비스(주)이다.

올해 6월 말 기준으로 전국의 전기차 공공충전시설은 총 5천886대이며 8개 민간충전사업자의 충전시설은 총 3천245대로 전체 민간 충전시설에서 약 86%의 점유율(환경부, 한전 제외)을 차지한다. 이 가운데 대구경북 기업인 포스코아이씨티는 전국적으로 급속충전기 5대, 완속 충전기 711대를 설치했으며 대영채비는 급속충전기만 19대를 설치했다.

환경부는 민간 기업과의 협약 후속 단계로 8개 민간충전사업자 간 충전시설 정보, 회원정보 등을 한국환경공단에서 운영하는 충전정보시스템에 연계하고 충전단가도 일부 조정했다.

이에 8월 6일부터 전기차 이용자들은 환경부 회원카드로 8개 민간충전사업자의 전기차 충전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해당 민간충전사업자의 회원카드로도 환경부가 구축한 전기차 충전시설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충전요금은 환경부 회원과 8개 민간충전사업자 회원이 환경부 충전시설을 사용할 경우에는 1kWh당 173.8원, 환경부 회원이 8개 민간충전사업자 충전시설을 사용할 경우 기존 1kWh당 최대 430원에서 인하된 173.8~200원으로 충전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향후 환경부는 공동이용 체계 구축의 마지막 단계로 9월까지 각 충전사업자 간의 전산망 연계도 추가로 완료할 예정이다.

이주창 환경부 대기환경과장은 “그렇게 되면 10월부터 전기차 이용자는 1장의 카드로 환경부와 8개 민간충전사업자의 충전시설 상호 이용뿐만 아니라 8개 민간충전사업자 간의 충전시설 상호 이용도 가능해진다”며 “앞으로도 민간충전사업자와 함께 협력하여 전기차 이용에 불편한 부분들을 꾸준히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6일부터 환경부와 8개 민간충전사업자의 충전시설 공동이용이 가능해진다.(사진=디지털경제DB)

노경석 기자  aclass@deconomic.co.kr

<저작권자 © 디지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